LG전자, 3Q 어닝 서프라이즈…매출·영업익 '↑'
매출 역대 3분기 '최고'…영업익도 2번째로 높아


LG전자가 3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7일 LG전자는 장마감후 공시를 통해 3분기 연결기준 전년대비 1.8% 오른 15조6990억원의 잠정매출액과 4.3% 확대된 7811억원의 잠정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전기대비 매출은 0.4%, 영업이익은 19.7% 늘어난 수치다. 


특히 이번 3분기 매출액은 역대 3분기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로, 누적 매출(46조2433억원)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치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영업이익 또한 2009년 3분기(8510억원) 이후 두 번째로 높다. 


LG전자의 이번 3분기 성과는 시장 컨센서스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증권가에서는 LG전자가 생활가전 및 TV부문 등의 수익성 악화로 6000억원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이번 실적 호조 배경으로는 새 스마트폰 'V50' 제품의 인기에 따른 MC사업본부의 적자폭 감소 등이 꼽힌다. 또 스마트폰 생산기지 이전에 따른 일회성 비용 지급이 마무리된 영향도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LG전자 관계자는 "구체적인 연결 실적 및 사업본부별 성과는 이달 말 예정된 실적발표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