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국민연금, '마이너스 채권' 담았다 外
이 기사는 2019년 10월 08일 13시 0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한국은행·국민연금, '마이너스 채권' 담았다[뉴스핌]

한국은행과 국민연금 등 큰 손들이 유럽 등에서 발행하는 마이너스 채권에 실제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마이너스 채권은 독일, 스위스, 덴마크, 일본 등에서 발행중이며, 전 세계 투자등급 국채의 약 30%를 차지한다. 8월말 기준 마이너스 채권 규모는 약 17조달러 규모로 지난해 말 대비 2배 이상 급증 추세다. 


현대가 정대선, 3D프린팅 건설 시동…14시간만에 경비실 제작[중앙일보]

범 현대가(家) 3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3D 프린팅 건설 시장에 진출했다. 현대BS&C는 최근 국내 최대 3D 프린팅 건설 스타트업 코로나를 인수했다고 8일 밝혔다.


개인도 공매도 가능...CFD(차액결제거래)시장 꿈틀[주요언론]

증권사들이 앞다퉈 국내주식 차액결제거래(CFD)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CFD는 큰 레버리지와 개인도 공매도가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전문투자자 요건이 제한된 국내에서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금융당국이 전문투자자 요건을 완화한 최근, 증권사의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할지 주목된다.  


윤석헌 "키코 적절히 처리 못해 DLF 사태…기관장 제재 검토"[조선비즈]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대규모 손실과 불완전판매 논란을 빚고 있는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에 대해 "오히려 (금융당국이) 키코(KIKO)를 적절히 처리하지 못하고 넘어간 것이 이번 DLF 사태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주택연금 55세 하향 전제...주금공, 공급 2배 늘린다[아시아경제]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가 주택연금 가입 최하 연령을 60세에서 55세로 낮추는 것을 전제로 2024년까지 공급을 두 배 늘리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가입 최하 연령을 확정하지 않았다고 했으나, 이미 주금공은 정해놓고 계획을 세운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