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상봉역 주상복합’ 짓는다.
공사비 400억원 규모…7호선·중앙선 역세권 환경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반도건설이 상봉역세권에 들어서는 ‘상봉역 주상복합 프로젝트’의 시공사로 선정돼 8일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 중랑구 상봉동 91-4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상봉역 주상복합’은 지하 7층~지상 17층 1개동에, 도시형 생활주택 290가구와 오피스텔 144실 총 434가구 규모로 조성한다. 발주사는 KT&G(케이티앤지)이고 공사비는 400억원 규모다. 착공은 10월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KT&G가 발주한 434가구 규모의 주상복합단지를 건설한다. 출처=반도건설.

‘상봉동 주상복합 신축공사’에는 14개 건설사가 관심을 보였고 그중 6개 건설사가 입찰에 참여했다. 반도건설은 특화설계와 기술력 등을 접목한 신공법, 브랜드상가를 결합한 주상복합 상품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상봉역 주상복합’은 ▲지하철 7호선 ▲경춘선 ▲경의중앙선 트리플 역세권을 갖춘 상봉역과 동부간선도로를 이용해 강남·강북 및 수도권으로 이동할 수 있다. 생활녹지로는 중랑천 수변공원과 용마산공원 등이 있다. 단지 내 들어설 상업시설과 함께 도보권 내에 대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 홈플러스, 이마트 등이 위치해 원스톱 생활이 가능하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사업 다양화를 위한 노력과 반도건설의 우수한 시공능력을 인정받아 서울 도심에 주상복합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됐다”며 “앞으로 서울 도심 재개발·재건축 및 공공부문 프로젝트 수주 등에 적극 참여해 반도거설의 수주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