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ESS 화재 방지 대책 강화한다
1단계 대응책 이달 중 마무리…특수 소화시스템 신규 도입


삼성SDI가 전국에 설치된 에너지저장장치(ESS)에 특수 소화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ESS 안전 대책을 강화한다. 잇따라 발생한 ESS 시스템 화재의 근절을 위해 이 같은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SDI는 14일 ESS 시스템 화재 근절 대응책을 발표했다. 삼성SDI 관계자는 "자사 배터리가 화재 원인은 아니지만, 고객에게 불안감을 줘서는 안 된다는 경영진의 판단 하에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삼성SDI가 지난 1년간 진행해온 1단계 안정성 강화 조치는 이달 중으로 마무리 된다. 1단계 조치에는 ▲외부 전기적 충격으로부터 배터리를 보호하기 위한 3단계 안정장치 설치 ▲배터리 운송, 취급 과정에서 충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센서 부착 ▲ESS 설치 및 시공 상태 감리 강화 ▲시공업체 정기교육 실시 ▲전압·전류·온도 등 배터리 상태 이상신호를 감지해 운전 정지 조치를 취할 수 있는 펌웨어 업그레이드 진행 등이 포함돼 있다.


이 같은 조치에도 예상치 못 한 화재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자체 개발한 특수 소화시스템을 신규 배터리 시설에 전면 도입할 계획이다. 삼성SDI는 이미 배터리가 설치된 시설 1000여곳 역시 자체 자금을 들여 소화시스템을 설치할 예정이다. 


삼성SDI가 대응책을 강화한 것은 지난 6월 정부의 ESS 화재 발표 이후에도 사고가 지속된 데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 6월 ESS 화재 원인 조사 결과와 안전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발표 이후에도 충남 예산, 강원 평창, 경북 군위 등 ESS 설비에서 여러 차례 화재가 발생했다. 


이에 최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업통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정부가 ESS 화재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 하고 있다"며 "사고 원인 파악 후 곧바로 조치를 취했어야 했지만 정부와 대기업이 원인을 은폐하려 했다"며 지적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