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바우처 디앱 만든다
부산시민 앱에서 전자지갑 발급...온·오프라인 결제 가능
이 기사는 2019년 10월 16일 15시 2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 16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행사에 참석해 발표를 진행중인 박훈기 BNK금융지주 부사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부산시에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바우처를 발급해 사용처를 확대할 예정이다. 실증사업명은 ‘디지털원장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 서비스’이며, 실증기간은 지난 8월부터 2021년 7월까지 24개월이다. 


박훈기 BNK금융지주 부사장은 16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행사에 참석해 부산시에서 시행될 디지털바우처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BNK금융지주는 부산은행, 경남은행 등 계열사를 통해 다양한 금융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접목하고 있다. 특히 BNK부산은행은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기업으로 선정돼, 블록체인 기반 바우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박훈기 부사장은 “부산시는 디지털바우처를 활용해 부산시의 산업 생태계를 융합하고, 관련 일자리도 창출할 것”이라며 “디지털바우처는 데이터를 순환·유통시킬 수 있어 블록체인 기반 도시 구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부산시의 디지털바우처는 원화를 기반으로 발행된다. ‘부산시민 어플리케이션(가칭)’에서 전자지갑을 생성한 후 본인의 디지털바우처 계좌를 원화로 충전할 수 있다. 또 지역복지 보조금과 재능기부, 봉사활동과 같은 지역사회활동 보상으로 바우처를 지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부산시민 앱을 통한 모바일 결제와 송금이 가능하며, 바우처와 연계된 오프라인 상점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바우처는 부산시의 금융, 물류와 유통, 공공안전, 관광 분야에서 사용되며 블록체인에 기록된 데이터를 순환시키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디지털바우처는▲금융에서는 외화환전, 비상장주식거래, 유동성자산거래시 교환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고 ▲물류에서는 원자재거래(수산물), 선박관리원장, 운임수수료 등의 집행과 관리 및 정산에 사용되며 ▲관광에서는 관광바우처, 관광지이용대금, 관광연계상품 등의 결제 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 ▲공공안전을 위한 재난 영상, 사건 영상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결제수단으로도 사용된다.


부산시는 올 하반기까지 디지털바우처 인프라 구축을 위해 부산시민 앱을 만들고, 바우처의 사용·보상·재사용의 순환 매커니즘을 설계할 예정이다. 또 2021년까지 지역생활기반의 사용처를 확대하고 물류, 관광, 데이터거래 등 특구사업 및 기추진사업과 연계할 예정이다. 


박훈기 부사장은 "기존 타 지역화폐 사업과 달리 부산시 디지털바우처는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때문에 거래내역에 투명성을 더할 수 있고, 여러 사업과 연계해 다양한 분야에서 유통돼 데이터를 순환시킬 수 있다"라며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결제할 수 있기 때문에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