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부회장 "DLF 판매 책임 회피할 생각 없다"
정무위 국정감사 답변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1일 17시 1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판매와 관련해서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향후 열릴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에서도 손님 피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방어하지 않겠다고도 했다. 다만 DLF 자료 삭제 이슈와 관련해서는 아는 바 없다고 부인했다.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함 부회장은 더불어민주당 이학영 의원의 '부회장 사퇴 의향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책임을 회피할 생각은 전혀 없다.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DLF 판매될 당시 하나은행장으로 역임한 함 부회장은 “책임에 대해 통감하고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지겠다”고 거듭 말했다.


함 부회장은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하나은행은 고객 피해 사실에 대해 (은행이) 적극적인 방어를 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닙니다”라고 답했다.


다만 함 부회장은 DLF 관련 손해배상 자료 삭제 의혹에 대해서는 “자세한 내용은 (은행에서) 금융지주사로 이동한 후 일어난 일이라 모른다”고만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