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3분기 순익 방어…'오렌지라이프 효과'
3분기 순익 9816억원으로 전기비 1.5% 감소…오렌지라이프 편입으로 비이자이익 감소 줄어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5일 15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올 3분기 누적 순이익이 2조896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누적 순익은 전년동기 대비 9.6%(2524억원) 증가했다. 3분기만 비교했을 땐 직전분기보다 1.5% 감소했지만 올해 계속 9000억원 이상 견고한 실적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신한금융은 해외부문 최대 이익을 실현했다. 3분기 그룹 글로벌 손익은 안정적인 은행 성과와 더불어 SVFC 편입에 따른 카드 부문 손익 증가 등 효과로 전년동기 대비 471억원 증가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 은행 최초로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바젤2' 이행 승인을 획득해 신뢰도와리스크 관리 역량을 인정받기도 했다.


이번 실적 관련 신한금융 관계자는 “일관된 2020 SMART Project 전략 실행을 통한 글로벌, 비은행, 비이자 이익 중심으로 3분기 연속 시장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양했으며, 3분기 누적 기준 역대 최대 순이익을 기록했다”라며 “Matrix 사업부문이 정착되고 'One Shinhan' 시너지 협업이 본격화되며 신한만의 차별화된 이익 기반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주요 계열사인 신한은행의 3분기 누적 순익은 1조976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3분기는 순익은 6944억으로 전분기 대비 4.6% 증가했다. 순이자마진(NIM)은 전분기 대비 5bp 감소한 1.53%(연간 누적 기준 1.57%)를 기록했다. 신한금융 측은 지난 7월 기준 금리 인하와 4분기 금리 추가 인하 기대감에 따른 시장 금리 하락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신한은행 3분기 원화대출금은 221조원으로 전년 말 대비 5.3%, 전 분기와 비교해선 0.7% 성장했다. 중소기업 및 가계 균형 등이 지속 성장한 결과다. 부문별로는 대기업 대출 감소했고, 기업대출은 전분기 수준, 중소기업 대출은 전분기 대비 0.7% 성장, 가계대출은 1.4% 증가했다. 이에 은행 이자이익은 대출자산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6.4%, 전분기 대비 1.8% 증가했다.


수수료 이익은 투자금융 수수료와 신탁수수료 중심으로 전년동기 대비 8.8% 성장했다. 특히 IB 수수료는 전년 동기 대비 87.7%, 신탁수수료는 18.2%증가했다. 유가증권 관련 이익도 채권 매매이익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6% 성장했다. 다만 은행 판관비는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금리 하락에 따른 퇴직급여 충당금이 증가한 영향으로 은행 측은 봤다.


이외 신한카드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41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했다. 9월 말 기준 신한카드의 1개월 이상 연체율은 1.41%로 전년동기 대비 3bp 개선됐다. NPL비율은 1.26%, NPL커버리지 비율은 349%를 기록했다. 조정 자기자본 비율은 20.6%(잠정)로 양호한 수준을 이어갔다. 


신한금융투자의 3분기누적 순이익은 20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1% 감소했다.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져온 주식시장 거래대금 감소 영향으로 증권수탁수수료가 전년동기 대비 32.9% 감소했다. 


신한생명의 누적 순익은 109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0% 감소했다. 전 분기보다는 31.6% 증가한 수치다. 오렌지라이프의 3분기 누적 순익은 21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2%, 전분기 대비 3.6% 감소했다. 신한캐피탈의 3분기누적 순이익은 991억원으로 전년동기 13.2% 증가했다. 3분기 순익만으로 볼 땐 전 분기 대비 12.1% 증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