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주인 매물 거둬들여” 뚝 끊긴 서울 아파트 거래 外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9일 08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집주인 매물 거둬들여” 뚝 끊긴 서울 아파트 거래(한국일보)

2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달을 기점으로 상승세가 꺾인 양상이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계약일 기준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3944건을 기록했다. 하루 거래량은 평균 131건으로 전달(6563건ㆍ일 평균 211건)의 62%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7201건ㆍ일평균 240건)과 비교하면 절반 수준에 그친다.


SKT·카카오 동맹…3천억 지분 맞교환(매일경제)

SK텔레콤과 카카오는 3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다고 2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3000억원 규모의 자기 주식을 카카오에 매각하고, 카카오의 주식 217만7401주를 약 3000억원에 취득한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텔레콤 지분 1.6%를 각각 보유하게 된다. 주식 취득 예정일은 다음달 5일이다.


문 대통령 “AI정부” 선언한 날, 검찰 “타다 불법” 이재웅 기소(중앙일보)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 김태훈)는 28일 면허 없이 택시 서비스를 불법 운영한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로 이재웅 쏘카 대표와 자회사인 VCNC 박재욱 대표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양벌규정(직원이 범법 행위를 하면 법인도 함께 기소)에 따라 쏘카와 VCNC 회사법인도 함께 재판에 넘겼다. 


'일본 안간다' 석달간 日항공여객 15% 감소…국제선 전체는 늘어(주요뉴스)

국토교통부는 3분기(7∼9월) 항공 이용객이 전년 동기보다 4.4% 증가한 3천123만명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금까지 단일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인 직전 분기 3천123만명을 넘어선 실적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일본 여행 거부 여파로 3분기 일본을 오간 항공 여객이 지난해보다 1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베트남, 필리핀, 대만 등 아시아 노선 여객 증가로 전체 항공 여객은 증가해 단일 분기별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文대통령 "데이터3법 연내 처리해야"(매일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네이버 개발자 콘퍼런스 '데뷰 2019'에 참석해 "차세대 인공지능(AI) 같은 분야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세계시장을 선점하겠다"며 "신용정보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등 데이터 3법이 연내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OECD "한국, 아동수당 7세→14세까지 늘려야"(머니투데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현재 만 7세 미만에게 지급하는 한국의 아동수당을 만 14세까지 늘려 지급할 것을 제안했다. 아이가 성인이 될 때까지 안정적인 지원을 제공하면 부모의 부담이 줄어들어 장기적으로 출산율은 높이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동거 1년하면 '신혼'인정?..주택정책 전환 불지피나(서울경제)

서울시가 28일 신혼부부 주거지원 대책 발표. 금융지원 및 주택공급 확대 등 3년간 3조원을 투입해 연간 신혼부부 2만5,000쌍을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시에 따르면 한 해 기준으로 신혼부부 두 쌍 중 한 쌍이 지원 대상이 된다.


내년 '사외이사 대란'…718명 강제교체(한국경제)

법무부는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를 최장 6년으로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상법 시행령 개정안을 지난달 24일 입법예고했다. 장기 재직한 사외이사와 경영진의 유착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이에 따라 내년 봄 주주총회 시즌에 약 570개 상장사의 사외이사 700여 명이 한꺼번에 강제 물갈이될 전망이다. 전체 상장사(금융회사 제외) 사외이사 다섯 명 중 한 명꼴이다.


"삼성전기, MLCC 업황 회복 다가온다…목표가↑"-현대차(한국경제)

삼성전기는 3분기 매출액 2조2700억원, 영업이익 1802억원을 기록했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시장 기대치를 15% 이상 상회하는 어닝서프라이즈였다"며 "기판사업부와 모듈사업부의 실적 개선이 컸다"고 평가했다.


EU, 브렉시트 내년 1월까지 '탄력적 연기' 합의(한국경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28일(현지시간) 오전 SNS에 EU 27개 회원국이 영국의 브렉시트 '탄력적 연기'(flextension) 요청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브렉시트 기한을 3개월 연장하고 영국이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 브렉시트'도 당분간 피할 수 있게 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