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엔티, 엠디이와 자율주행 공동 프로젝트 착수
ADAS 고사양 블랙박스+AI 인식솔루션 기술 활용…해외 진출 교두보 마련


에이치엔티가 최근 인수한 '엠디이(MDE)'와 함께 자율주행차량 모빌리티 서비스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사업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30일 에이치엔티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고사양 블랙박스'와 인공지능(AI) 기술이 적용된 '객체 인식 솔루션' 기술력을 바탕으로 '엠디이(MDE)'와 자율주행 기술 관련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에이치엔티는 티에리모린 총괄회장이 주축이 돼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카메라 모듈 사업분야를 넘어 자율주행 분야에서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미 에이치엔티는 '엠텍비젼'과 함께 DSM(Driver State Monitoring)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DSM은 눈동자의 움직임과 눈꺼풀의 반응을 측정해서 운전자의 졸음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얼굴인식엔진 기술을 응용한 솔루션이다. 


또 360도 모니터링이 가능한 AVM(Around View Monitoring) 기술을 탑재한 자율주행 플랫폼 제작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AVM은 자동차 블랙박스와 연동돼 AI가 외부 주변 환경을 분석해 차와의 거리, 접근 속도, 사람의 유무 등을 운전자가 영상으로 제공받아 보다 안전한 운행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에이치엔티 관계자는 “고도의 차량 안전을 위한 강력한 센서 기술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고 자율주행 부품 공급과 완성차 제작까지 이어질 수 있는 매출 구조를 확립해 나갈 것”이라며 “티에리모린 회장이 유럽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 판로를 개척하고, 동시에 새로운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AI 전문 자회사 '팬옵틱스 인더스트리'와 ‘우모(UMO)'등과도 함께 기술력을 결합해 사업적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미래차 산업을 주도하는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