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A生, 갑상선암도 최대 3천만원 보장 암보험 출시
'(무)빈틈없는 암보험(갱신형)'…갑상선암·기타피부암 등 소액암도 대장암처럼 보장
이 기사는 2019년 11월 05일 13시 1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현동 기자] AIA생명(대표이사: 차태진)이 고객 수요에 맞춰 소액암, 일반암 구분하지 않고 최대 3000만원까지 보장하는 ‘(무)빈틈없는 암보험(갱신형)’을 출시했다.


‘(무)빈틈없는 암보험(갱신형)’은 주계약 300구좌 가입 시 암으로 진단확정되거나, 소액암으로 분류되는 기타피부암, 갑상선암, 제자리암, 경계성종양으로 최초 1회 진단확정되면 모두 동일하게 3000만원을 지급한다. 단, 진단확정일이 최초계약의 계약일로부터 2년 미만인 경우에는 1500만원을 지급한다.


소액암과 유방암, 전립선암, 대장암을 암의10~20% 수준으로 보장하던 기존 암보험 상품과 달리, 이번 상품은 소액암과 유방암, 전립선암, 대장암 보장을 대폭 강화해 질병에 빈틈없이 대비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소액암은 발병 빈도가 높고 특히 젊은 연령에서 많이 발생하는 갑상선암과 유방암은 생존율도 높아 일찍부터 지속적인 간병비용이 필요해, 이에 대한 고객의 보장강화 니즈가 크다는 점에 착안해 출시됐다.


AIA생명 관계자는 “소액암은 치료가 비교적 쉽기 때문에 치료 비용이 적게 들 것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실제 치료비나 경제력 상실로 인한 생활비 부담이 소액암 이외의 암과 비슷한 수준이라며 “이번 상품을 통해 소액암,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고객들도 치료, 간병, 생활비 부담을 덜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무)빈틈없는 암보험’의 가입연령은 20세부터 60세다. 주계약은 최초 계약 10년 만기이며 만기 후 10년마다 갱신을 통해 최대 80세까지 보장된다. 40세 남자, 주계약 300구좌, 전기납 가입 시 월보험료는 1만4700원이다.


상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AIA생명 홈페이지 또는 고객서비스센터(1588-9898)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