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안디노스틱, 아프리카돼지열병 신속 진단키트 출시
0.04ml 혈액만으로 15분만에 검사 가능
이 기사는 2019년 11월 05일 17시 3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코넥스 상장사 메디안디노스틱이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현장에서 즉시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 상용화에 나섰다.


메디안디노스틱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특이 항원을 15분 내로 검출할 수 있는 형광 간이 신속 진단 키트(사진)를 개발 완료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품목허가를 신청했다고 5일 밝혔다.


메디안디노스틱의 진단 키트(VDRFⓇ ASFV Ag Rapid Kit)는 검사에 소요되는 시간은 15분에 불과하지만, 특이도(음성시료를 음성으로 검출하는 확률)는 99%를 넘는다. 민감도(양성시료를 양성으로 검출하는 확률)는 급성단계의 경우 100%다. 손바닥 크기로 휴대가 간편한 판독기와 스마트폰을 활용해 정확한 수치를 기반으로 감염 유무를 판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메디안디노스틱은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발생한 국가에서 해당 제품의 임상 시험을 거쳤다. 시험 결과 개체별로는 79.5%의 민감도로 양성 판정이 나타났고, 감염 농장과 비감염 농장을 100% 구별할 수 있었다. 대부분의 검체가 바이러스가 다량으로 존재하는 급성기 혈액이었던 까닭에 발병 현장에서의 활용도도 높았다는 후문이다.


강보규 메디안디노스틱 마케팅본부장은 "이번에 개발한 키트는 최근 문제가 제기된 샘플링 검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대안이 될 것"이라며 "양돈장에서 돼지의 귀 뒤쪽 정맥에서 단 0.04ml만의 혈액만으로도 검사가 가능해 국가적인 방역에 아주 유용하게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비전문가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검사 방법이 간단해 농장 뿐 아니라 도축장에서도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며, 생포 또는 사체로 발견한 멧돼지의 초기 검사에도 충분히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메디안디노스틱은 국가재난형 동물 전염병인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 검사용 간이 진단 키트와 정밀 진단 키트들을 개발해 방역 현장에 공급해 오고 있다. 국내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하기 전부터 정밀 검사용 실시간 유전자 진단 키트를 국내 최초로 개발, 방역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상용화를 추진 중인 현장 진단용 간이 키트는 후속 신제품 격이다. 


메디안디노스틱은 다양한 동물 진단용 키트 라인업을 구축해 국가 재난형 동물 질병 진단 시장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백신 연구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으며, 새로운 마커를 활용한 항체 진단 키트도 곧 출시할 예정이다.

메디안디노스틱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지난 2016년 인수한 곳이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블라인드 3호 펀드(STIC Private Equity Fund III)를 통해 메디안디노스틱 지분 71.7%를 보유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