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앤락, 중국 사업총괄에 김용성 전무 선임
이 기사는 2019년 11월 06일 08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락앤락은 중국 사업총괄에 전 해외사업부문장 김용성 전무(법인장)를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신임 김 법인장은 풍부한 해외사업 경험과 대내외 네트워크,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역량을 기반으로 해외 전략과 영업에 능통한 현장 전문가로 알려졌다.


김 법인장은 1987년 LG전자에 입사해 27년 가까이 해외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했다. 2010년 LG전자 중국법인 북경 법인장을 거쳐 2013년 LG전자 UHD·OLED TV 해외 영업담당 임원을 역임했다. 이후 코웨이 해외사업본부장을 거쳐 지난해 락앤락 해외사업부문 총괄로 합류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락앤락이 글로벌 사업을 확장하는 데에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선진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가속화하며 미국과 유럽 최대 홈쇼핑 채널인 QVC와 대형 수주를 이뤄내냈고 이번 3분기에는 전년 동기 대비 수출을 60% 신장시키는 등 해외실적 개선에 한몫했다.


김 법인장은 전략 채널인 온라인을 중심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다변화하고 오프라인 채널을 전략적으로 재편해 중국 내 시장 우위를 확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