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5300억원 규모 현대케미칼 석유화학 공장 수주
폴리프로필렌·폴리에틸렌 등 연산 85만톤 석유화학 제품 생산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대림산업은 현대오일뱅크와 롯데케미칼의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이 발주한 중질유 복합석유화학공장(HPC : Heavy-feed Petrochemical Complex)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케미칼은 2조7000억원을 투자해 충남 대산 현대오일뱅크 공장 내 약 50만㎡ 부지에 해당 공장을 신설하고 있다. 완공 후 공장은 원유의 찌꺼기인 중질유를 주원료로 다양한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충남 대산 현대케미칼 HPC공장부지. 출처=대림산업.


공장의 생산량은 연산 85만톤 규모다. 종류별로 ▲폴리프로필렌(PP) 연산 25만톤 규모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연간 30만톤 ▲고밀도 폴리에틸렌(HDPE) 연간 30만톤을 생산할 수 있다. 총 수주금액은 5354억원이다.


대림은 설계·기자재 조달·시공 관리까지 담당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올해 5월 설계에 돌입했고 오는 2021년 6월 준공 예정이다.


폴리프로필렌은 내열·내약품성이 우수해 주로 약품용 용기나 자동차 전기·전자 부품용으로 사용한다. 저밀도 폴리에틸렌은 가공성과 투명성이 뛰어나 포장용 봉투나 랩으로 활용한다. 고밀도 폴리에틸렌은 각종 용기나 전선과 같은 절연 재료로 쓰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