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현대L&C 인수 덕에 영업익 방어
3Q 영업익 전년비 1.2% 증가 그쳐...렌탈사업 적자 심화 탓
이 기사는 2019년 11월 08일 18시 0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현대홈쇼핑이 올 3분기 수익성을 방어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쇼핑사업이 건재했고 지난해 인수한 현대L&C의 이익이 더해졌음에도 렌탈과 호주사업에서 100억원에 가까운 적자를 냈기 때문이다.


현대홈쇼핑은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이 5351억원으로 집계돼 전년 동기대비 120% 증가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은 현대L&C가 올해부터 현대홈쇼핑의 연결실적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매출이 급증한 것과 달리 올 3분기 현대홈쇼핑의 영업이익은 203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신사업으로 점찍었던 현대렌탈케어의 적자가 확대된 탓이다.


현대렌탈케어는 올 3분기 52억원의 영업적자를 냈다. 작년 동기(영업적자 49억원)보다 적자폭이 확대됐다. 현대홈쇼핑 관계자는 “고객 위약금을 매출로 인식하다 올 3분기부터 영업외수익으로 회계처리를 변경했다”면서 “이와 관련한 손익을 감안하면 전년 동기대비 영업적자 규모는 8억원 가량 축소됐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현대렌탈케어의 적자기조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렌탈사업으로 이익을 내기 위해선 렌탈 계정의 수를 크게 늘려야 하지만 이 회사의 올 3분기 누적 렌탈계정 순증 건수는 6만4000개로 전년 같은 기간(7만6000개)보다 줄었다. 게다가 현재 렌탈시장은 코웨이와 청호나이스, SK매직, 쿠쿠홈시스, LG전자, CJ헬로 등 경쟁자가 난립해 있는 상황이다.


호주에 설립한 현지법인(ASN)도 올 3분기 44억원의 영업적자를 내 현대홈쇼핑 연결실적에 악영향을 끼쳤다. 다만 현대홈쇼핑은 ASN이 지난 8월부터 송출을 개시한 만큼 향후 본격적인 영업활동을 통해 손익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력인 홈쇼핑사업의 수익성은 건재했다. 개별기준 현대홈쇼핑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26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3% 증가했다. 홈쇼핑 송출수수료 비용이 커졌음에도 고마진 방송상품위주로 취급고를 확대한 덕을 봤다. 현대L&C도 해외 인테리어 스톤 판매를 중심으로 올 3분기 42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려 모회사 연결실적 증가에 한몫했다.


현대홈쇼핑은 누적기준으로는 다소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회사 1~3분기 누적 매출은 1조6255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17% 늘었다. 영업이익도 13.6% 증가한 993억원, 순이익도 5.5% 늘어난 1082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L&C의 실적이 올해부터 온전히 반영되고 있고 2분기까지는 호주법인 손실이 없었기 때문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