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차입금 증가·돼지열병에 순익 ‘뚝’
3Q 순익 171억원...전년비 85.9% 급감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1일 16시 1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CJ제일제당의 올 3분기 순이익이 전년대비 80% 이상 급감했다. 돼지열병과 인수합병(M&A)등에 따른 차입금 증가 탓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 3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85.9% 감소한 17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CJ제일제당의 순이익이 급감한 것은 슈완스 등을 M&A하는 과정에서 불어난 차입금 탓이다. 차입금에 대한 이자가 영업외손익에 잡히면서 순이익에 악영향을 끼친 것이다. CJ제일제당의 총차입금은 지난해 말 7조8800억원에서 올 9월말에는 10조1095억원으로 28.2% 늘었다. 차입금이 불어난 탓에 이 기간 CJ제일제당의 부채비율도 15%포인트 상승한 182%에 달한다. 신용평가사는 CJ제일제당의 차입부담 확대가 향후 신용평가에 부정적인 요인을 끼칠 것으로 우려하는 상황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도 올 3분기 CJ제일제당의 순이익에 적잖은 악영향을 끼쳤다. ASF는 국내에선 다소 늦게 발병했지만 CJ제일제당의 축사가 소재한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지에서는 발병시점이 빨랐다. 이에 CJ제일제당은 해당 가축에 대한 폐기처분에 따른 손실을 올 3분기 중에 반영했다.


순이익이 급감한 것과 달리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모두 성장했다.


매출은 M&A 효과를 톡톡히 봤다. CJ제일제당의 올 3분기 매출은 5조8581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8.5% 증가했다. 미국 소재 슈완스, DSC 인수효과와 함께 글로벌 가공식품시장이 성장세를 유지했고 연결회사인 CJ대한통운의 택배사업이 호조세를 이어간 덕이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727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2.8% 증가했다. CJ제일제당은 국내외 신규사업장에 대한 고정비 증가, ASF탓에 부진했지만 CJ대한통운이 단가인상 덕을 보면서 수익 성장세를 유지할 수 있었다.


CJ제일제당은 순이익이 급감하고 있는 만큼 올 4분기부터 수익성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생산공정 개선 및 운영 최적화를 통한 원가절감 등 비용 효율화작업을 강도 높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 유휴자산 유동화와 투자 효율화, 영업활동 현금흐름 개선 등을 통해 재무구조 강화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