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컴포텍, 바이오사업에 신규 진출
바이오 전문가, 임원진으로 대거 영입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코스닥상장사 이원컴포텍이 기존 자동차부품 사업을 넘어 바이오 사업에 뛰어든다.  


이원컴포텍은 오는 28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신규 등기임원을 대거 선임할 예정이라고 14일 밝혔다.


이번 선임되는 임원은 미국 FDA 임상약리자문위원회 회장인 스캇 월드만 교수와 해리 아레나 교수, 세계적으로 유명한 엠디앤더슨 암센터의 연구교수 출신인 정양식 연세대 종양생화학 교수 등이다.


이원컴포텍 관계자는 "한국의 바이오 기술을 미국의 선진화된 기술과 결합할 것"이라며 "스캇 월드만 교수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스캇 월드만 교수는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연구하고 있다. 미국 FDA 임상2상이 진행 중인 대장암 치료제(Linaclotide Therapy), 임상1상 단계인 대장암 치료제(Dolcanatide Therapy)와 동물임상단계의 소화기 장애 치료제(Radio-Protectiveness) 및 동물임상단계의 파킨슨병 치료제(Parkinson’s diseases Therapy) 등이다. 이원컴포텍은 순차적으로 파이프라인을 사업화할 계획이다.


특히 이원컴포텍은 과민성대장염 치료제 'Linzess'를 보완한 대장암 치료제(Linaclotide Therapy)의 성공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inzess는 스캇 월드만 교수팀이 미국 FDA 임상을 진행해 최종 승인된 약품으로, 글로벌제약사인 알러건(Allergan)이 미국에서만 2018년에 7억달러 매출을 달성했다.


이원컴포텍은 기존 자동차부품 사업의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해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현대위아의 임원을 역임한 홍진영 씨를 이사로 선임한다.  홍 씨는 자동차 제조라인을 지휘한 생산 전문가로 향후 이원컴포텍의 자동차부품 사업분야를 책임질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