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텍스프리, 3분기 영업익 45억…전년比 667%↑
방한 외국인관광객 증가 효과…정부 규제 완화로 택스리펀드 시장 성장 기대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4일 10시 3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국내 택스리펀드 1위 기업인 글로벌텍스프리(이하 GTF)가 올해 3분기 대규모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


GTF는 연결기준 3분기 누적 영업이익 45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667% 증가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기간 매출액은 427억원을 기록해 43% 증가했다. 


당기순손실은 9100만원을 기록했는데 파생상품평가손실 40억원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이는 주식관련사채의 전환권 대가로 인한 회계적 손실로 현금 유출이 없어 재무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GTF는 이번 실적 개선에 대해 외국인관광객 증가 효과가 컸다고 설명했다. 올해 중국 인센티브 단체 방한, 대만 크루즈단체 입항·항공 노선 신규 취항 등이 이뤄졌다. 한국관광공사 관광통계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방한한 외국인 관광객 수는 844만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16.1% 증가했다. 이중 중국인 관광객 수는 444만명으로 전년동기 대비 27.1%의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또 정부 차원의 외국인관광객 다변화 전략의 성과로 대만, 태국,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관광객들이 증가하면서 쇼핑 규모도 대폭 확대됐다. 케이티스택스리펀드 사업부문 영업양수로 인한 시장점유율 상승도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GTF 관계자는 "4분기엔 10월 국경절로 이어지는 황금 연휴와 11월 광군제 등 성수기 효과가 이어지면서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한한령 이후 실적 부진을 딛고 올해는 확연한 수익 개선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제18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사후면세점 즉시환급 가능한도를 현행 건당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인당 가능한도를 1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향후 국내 택스리펀드 시장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