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국내 '뇌신경' 치료시장 재편 나선다
이스라엘 인사이텍과 치료 초음파기기 판매계약 체결…전세계 66개 병원 사용

[팍스넷뉴스 정재로 기자] 휴온스가 국내 뇌신경계 질환 시장 공략을 위해 이스라엘 생명공학기업 ‘인사이텍’과 손을 맞잡았다.


휴온스는 지난 13일 성남 판교 본사에서 엄기안 대표와 이스라엘 인사이텍사의 Roni Yagel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양사간 경두개 초음파집속시스템 ‘ExAblate Neuro®’ 도입을 위한 판매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해당 기기는 인사이텍이 진단용이나 피부미용에만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초음파를 뇌신경계 질환의 치료를 위해 개발한 장비다. 해당 질환과 관련해 전세계적으로 유일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승인을 받았다. 


이미 기술력을 인정받은 ExAblate Neuro 센터는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적으로 66개의 주요 병원 등에서 운영 중에 있다. 수전증 및 파킨슨병, 우울증, 강박장애에서 치료 효과를 확인한 데 이어 치매, 악성 뇌종양 등 난치성 뇌질환 치료에까지 도전장을 던지고 있다. 특히 고강도 집속형 초음파 방식의 장비(MRgFUS)는 돋보기로 햇빛을 모으면 검은 먹지가 불에 타듯 초음파를 강하게 집중시켜 뇌의 문제되는 부위를 열로 응고시키는 방식의 치료기법이 적용됐다. 선진국에서는 수전증, 파킨슨병, 강박장애, 우울증 환자의 치료에 이미 시도되고 있다.


휴온스는 인사이텍간 제품 도입 계약을 통해 국내 신경외과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국내 유수의 대학병원과 협업, 향후 여러 공동 연구를 바탕으로 신경외과에서의 적응증을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엄기안 휴온스 대표는 “생명공학 선도기업인 이스라엘 인사이텍사의 기기 도입을 통해 휴온스가 향후 뇌신경계 질환 시장의 리딩기업으로 새로운 치료방안 및 치료의 표준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로니 야겔(Roni Yagel) 인사이텍  부사장은 “휴온스가 쌓은 제약 기술력 및 영업 노하우, 인사이텍의 ExAblate Neuro가 가진 향후 시장 파급력 및 적응증 확대를 통해 한국의 뇌신경계 질환 시장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1999년에 설립된 인사이텍은 MR 고집적 초음파(MRgFUS)를 임상적으로 실행 가능한 기술로 전환시키는 ExAblate를 개발했으며, ExAblate는 혁신과 인류를 도울 수 있는 잠재력을 인정받아 월 스트리트 저널(WSJ) 기술혁신상과 유럽연합 IST 대상을 포함해 다수 수상의 영예를 안은 바 있다.


13일 휴온스 판교 본사에서 휴온스 엄기안 대표(사진 우측)와 이스라엘 Insightec Roni Yagel 부사장(사진 좌측)이 ‘ExAblate Neuro’ 도입을 위한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