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희태 롯백 대표가 ‘콕’ 찍은 하이엔드 '더콘란샵'
오는 15일 강남점 신관서 오픈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4일 13시 5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롯데백화점 강남점 신관에 입점한 더콘란샵 매장 전경. (사진=롯데쇼핑 제공)


“한국 진출을 염두하고 여러 파트너들과 만나봤지만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가 더콘란샵에 대한 이해도가 가장 높았다. 그래서 롯데그룹을 선택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휴 왈라(Hugh Wahla) 더콘란샵 CEO는 14일 서울 강남구 소재 롯데백화점 강남점에서 열린 프레스투어에서 롯데쇼핑과의 협업 이유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


더콘란샵은 1974년 영국 인테리어 디자이너인 ‘테렌스 콘란(Terence Orby Conran)’ 경에 의해 설립된 하이엔드 리빙 브랜드다. 더콘란샵은 가구와 홈데코, 주방용품, 식기, 침구, 서적, 아트, 잡화까지 폭넓은 라이프스타일 상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영국, 프랑스, 일본 3개국에 총 11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국내에는 롯데백화점 강남점 신관 1층과 2층에 편집숍 형태로 처음 선보여진다. 오픈일은 오는 15일이다.


업계는 강희태 대표가 더콘란샵 유치에 공을 들인 것과 관련해 프리미엄 제품 중심의 점포별 아이덴티티를 확립하려는 롯데백화점의 전략에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롯데백화점은 최근 창립 40주년을 맞아 ▲공간 ▲브랜드 ▲조직문화 등 3대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차별화에 집중하고 있다. 강 대표는 소비 트렌드의 양극화가 심화되는 추세를 감안, 명품 브랜드 판매확대를 노리고 있다. 이미 지난해 말부터 대대적인 리뉴얼에 들어간 본점 뿐 아니라 잠실점, 부산본점 등 전국 주요 점포도 프리미엄 개편 작업이 예정됐다. 더콘란샵 또한 프리미엄 전략의 일환이다.


롯데백화점은 강남점에 오픈하는 더콘란샵에 남다른 기대를 안고 있다. 주요 소비층의 구매력이 높아 하이엔드를 표방하는 더콘란샵 제품의 판매량이 높을 것으로 예상돼서다.


김상우 롯데백화점 강남점장은 이날 프레스투어에서 “당 점포는 강남구민이 매출의 65%를, 강남 3구 주민이 총 매출의 77%를 차지한다”며 “이는 롯데백화점 타 점포에 비해 12%포인트 높은 수준이며 강남점 매출의 50%는 VIP(MVG·VIP등급) 고객에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롯데백화점 강남점에 오는 고객의 객단가가 큰 만큼 프리미엄 리빙브랜드가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이어 “올해 강남점의 리빙상품 구성비는 15% 수준이며 전년대비 성장률도 타 장르보다 높은 5% 수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국내 리빙시장이 고속 성장하는 점도 강 대표 더콘란샵을 점찍은 요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08년 7조원 수준이던 국내 리빙시장은 2014년 1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2023년에는 1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더콘란샵은 향후 롯데백화점 강남점 실적에도 적잖은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국내에 도입된 리빙 편집숍 중 가장 고가 제품을 판매하기 때문이다. 더콘란샵에 입점한 ‘비트라(Vitra)의 하트콘체어는 개당 가격이 439만원이며 카시나(Cassina)의 보볼리 테이블은 2700만원에 달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