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블록체인 특구, ICO 가이드라인 마련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 "안정적이고 관리가능한 토큰 이코노미 구축할 것"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4일 16시 2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2019년 11월 14일 부산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열린 ‘클라우드와 융복합을 통한 블록체인 비즈니스 성공전략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조아라 기자)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안정적인 토큰 이코노미 조성을 위해 암호화폐 공개(ICO)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있다. 또한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기조가 조금씩 바뀌고 있는 만큼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 사업 구체화를 위해 조례를 마련하는 동시에 추가사업자 발굴을 위한 사업검토도 진행 중이다"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를 맡고 있는 신창호 미래산업국장은 14일 부산 동서대 센텀캠퍼스에서 열린 '클라우드와 융복합을 통한 블록체인 비즈니스 성공전략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블록체인 컨퍼런스는 부산시와 BNK부산은행이 공동주최했다. 


신 국장은 "토큰 이코노미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건전한 기술을 가진 회사들이 재원을 조달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야 진정한 블록체인 특구가 될 수 있다"며 "ICO가 예전보다 많이 줄고 투기성도 줄어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리 가능한 토큰 이코노미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며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부분도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의 부정적인 입장이 여전하고 불확실한 규제 환경이 시장 발전에 허들로 작용하고 있지만 분위기가 조금씩 개선되고 있다"며 "부산시가 블록체인 특구를 하는 이유"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국장은 암호화폐를 이용한 해외송금을 예로 들며 "블록체인은 핀테크와 가장 잘 맞는다. 부산을 금융중심지로 지정한 것이 올해로 10년째다. 외형은 많이 갖춰졌다"면서도 "실질적으로 금융업무가 많이 이뤄지고 있지는 않다. 올해부터는 새로운 방향을 모색해야 하는데 그 방향성이 핀테크쪽"이라고 밝혔다.


부산시는 핀테크를 포함해 ▲영화·게임 등 컨텐츠 산업 중심의 플랫폼 비즈니스 ▲물류·관광산업 중심의 분산원장 활용 극대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특구 사업 활성화를 위해 보안도 한층 강화한다. 부산시는 오프체인 방식을 활용했다. 개인 정보는 서버에만 보관한다. 서버와 블록체인을 연결해 암호화된 개인 정보를 끌어오는 비식별 방식이다. 신 국장은 "정보를 사용할 때는 누구의 정보인지 모르게 하고, 역추적 방지 기술을 이용해 개인정보를 보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 국장은 기조연설 후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사의 표명으로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의 부산 특구 진출이 어려워지지 않겠냐'는 시장의 우려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부산시의 기존 방침대로 특구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부산 블록체인 특구가 정부의 기조(암호화폐 금지) 때문에 제약이 많지만 부산시가 꾸준히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며 "암호화폐 관련 기업이 사업자로 선정될 수 있도록 계속 추진 중이며 시기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