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7.4억弗 조지아 넨스크라 공사 수주
터키 리막 IJV와 발주처 수공에 낙찰의향서 접수…조지아 첫 BOT사업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현대건설이 8600억원 규모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터키 현지업체 리막(Limak) IJV(Integrated Joint Venture)와 발주처인 조지아 JSC넨스크라 하이드로(JSC Nenskra Hydro)로부터 총 7억3700만 달러(한화 약 8636억원) 규모의 수력 발전소 공사의 낙찰의향서를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조지아에 진출한 것은 이번 프로젝트가 처음이다.


조지아 넨스크라 수력발전소 건설사업 위치도. <사진제공=현대건설>


이 공사는 한국수자원공사의 조지아 법인인 JSC Nenskra Hydro가 발주한 프로젝트다. 조지아 북서부 산악지대인 스와네티 지역 넨스크라강 일대에 280메가와트(MW)급 수력발전소 및 댐(높이 130m, 길이 887m), 터널 2개소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엔지니어링, 구매, 건설 등 전 프로젝트 과정을 일괄 수행하는 턴키(Turnkey) 방식으로 진행한다.


총 공사금액은 7억3700만달러(한화 약 8636억원)이며 이 중 현대건설은 3억3200만달러(한화 약 3886억원)를 담당한다.


수자원공사와 조지아 정부는 JSC Nenskra Hydro 합작법인을 공동으로 설립해 해당 사업의 발주처로써 사업을 추진한다. 완공 후 연평균 발전량은 1219GWh 규모로, 이는 조지아 국민 약 60여만명이 1년 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수자원공사는 해당 발전소 완공 후, 36년간 생산한 전력 전량을 조지아 전력공사에 판매해 운영 수익을 얻은 뒤 조지아 정부에 운영권한을 넘기게 된다. 이는 조지아 최초의 BOT(Build Operate Transfer) 방식 프로젝트다. BOT는 사업자가 자금을 조달하고 건설한 후 일정 기간 운영까지 맡는 수주방식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해외시장 다변화를 위한 지속적 노력을 통해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브라질, 칠레 등 진출에 이어 조지아에도 첫 발을 내디뎠다”며 “향후에도 현대건설만의 우수한 기술력과 시공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통적 수주 우위지역뿐만 아니라 독립국가연합(CIS), 중남미, 아프리카 등에서도 수주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