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JM게임즈, 최대주주·넷마블 대상 120억 유증 납입
민용재 대표, 책임경영 강화…VR플랫폼·콘텐츠 투자 확대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와이제이엠게임즈(이하 YJM게임즈)가 최대주주와 넷마블 등이 참여하는 120억원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대한 대금 납입이 완료됐다고 18일 밝혔다. 


최대주주인 민용재 대표(12억원)와 특수관계인인 린코너스톤(33억원)이 45억원을, 2대 주주인 넷마블은 35억원을 투자했다. 나머지 40억원은 두나우 등 기타 법인들이 납입했다.  


YJM게임즈 관계자는 “진동모터 사업은 전자담배, 웨어러블기기 등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에 적용되면서 공급이 증가하고 있다”며 “확보된 자금을 적극적으로 투자해 진동모터 사업 수익성 강화에 나서고 VR·모바일 게임사업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JM게임즈는 조달된 자금으로 VR플랫폼과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강화한다. 또 호조를 보이고 있는 진동모터 사업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지재복 YJM게임즈 재무이사는 “이번 유상증자는 최대주주의 추가 지분 투자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사업 강화를 위한 추가 재원 마련 목적으로 진행했다”며 “2대 주주인 넷마블도 추가 투자를 진행해 파트너십은 더욱 공고해졌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