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콘RF제약 "비보존, 직상장 우선적으로 고려"
"루미마이크로 인수, 볼티아가 독자적으로 단행"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비보존의 최대주주인 텔콘RF제약은 비보존의 상장 방식으로 기술상장특례를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두현 비보존 대표가 최대주주로 있는 볼티아는 지난 19일 코스닥 상장사 루미마이크로를 인수한다고 공시했다. 볼티아가 루미마이크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최대주주가 되는 방식이다.


텔콘RF제약은 볼티아의 루미마이크로 인수는 텔콘RF제약과 협의 없이 독자적으로 진행했다는 입장이다.


텔콘RF제약 관계자는 "이번 루미마이크로 인수는 대규모 임상 3상 자금 조달과 신규 파이프라인 확보 차원에서 진행했다"며 "임상 2b와 3상 결과가 나오는 내년 1월 또는 2월 중에 상장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안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비보존은 우회상장보다 기술특례상장을 우선시하고 있다"며 "거래소 규정에 따라 볼티아는 루미마이크로 지분 취득 후 1년간 합병 및 우회상장이 불가능하고 우회상장을 시도할 경우 최대주주인 텔콘RF제약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보존은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을 개발 중인 신약 전문기업이다. 비보존은 현재 장외시장인 K-OTC에서 주가가 연일 급등해 19일 종가 기준으로 시가총액 1조7000억원을 넘어섰다.


텔콘RF제약은 지난 2016년 비보존 지분을 취득해 최대주주가 됐다. 현재 텔콘RF제약의 비보존 지분율은 23%다. 텔콘RF제약은 비보존 주식 약 600만주에 대한 매수청구권을 보유하고 있다. 텔콘RF제약이 보유한 비보존 지분 가치는 시가 기준으로 약 4000억원에 이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