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삼환기업, 김충식 신임 대표이사 선임
이낙연 총리 동생 이계연 전 대표 후임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전임 대표가 공직자윤리법 위반으로 갑작스럽게 사임한 SM삼환기업이 신임 대표를 임명했다.


SM그룹은 SM삼환기업 김충식 총괄부사장(사진)을 신임 대표이사에 선임한다고 22일 밝혔다. 


김 신임 대표는 성균관대학교를 졸업한 뒤 지난 1982년 대우건설에 입사해 토목사업 담당 임원으로 근무했다. 32년간 수도권지역 턴키 공사 수주 및 공사관리 업무를 총괄한 건설전문가다. 




삼환기업이 법정관리 이후 SM그룹에 편입된 2018년 6월 영입돼 기술사업본부장, 총괄부사장을 역임했다. 그동안 회사 정상화와 매출 증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대표로 선임됐다.


SM그룹 관계자는 “회사에 비전을 제시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리더십과 역량을 갖춘 인물로 대표를 선임했다”고 말했다. 김 신임 대표이사는 “SM삼환기업을 경쟁력 있는 최고의 건설회사로 만들어 기업의 가치를 높여가도록 역량을 발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임자인 이계연 대표는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해 과태료 30만원을 부과 받은 직후,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이 전 대표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동생이다. 한화손해보험 상무, 전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을 거쳐 지난해 6월 법정관리를 졸업한 SM삼환기업 대표로 취임했다. 


공직자윤리법은 취업 심사 대상자가 퇴직일부터 3년 내 재취업할 경우 관련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취업 제한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퇴직 22개월 만에 건설사에 재취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