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 합병 外
이 기사는 2019년 11월 22일 16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편집국] 카카오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 합병…이커머스 시너지 창출 [매일경제]

카카오의 전자상거래 자회사인 카카오커머스가 카카오메이커스를 합병한다. 카카오톡 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서비스를 한 데 모아 서비스 간 협업, 기획·제조·판매·재고 등 전자상거래 전 단계에 걸친 서비스 최적화 등 시너지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커머스는 카카오메이커스와 합병하고, 오는 12월 26일 합병 법인을 공식 출범시킬 예정이다. 합병법인 이름은 (주)카카오커머스다.


10월 법인 파산도 사상 최대... 브레이크 없는 경기하강[서울경제]

빚을 갚지 못해 아예 사업을 접기로 한 기업 수가 9월에 이어 지난 10월에도 두 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각종 경제지표가 악화되는 가운데 기업 운영에 여전히 빨간불이 켜진 모양새다. 29일 법원행정처에 따르면 올 10월 법인의 파산신청 건수는 총 78건으로 역대 10월 기준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기존 최대치였던 지난해 10월(73건)보다 5건이 더 많았다. 세부적으로는 서울회생법원에 39건의 파산신청이 들어온 것을 비롯해 수원(15건), 대전·창원·의정부(4건), 대구(3건)지방법원 순으로 신청 기업 수가 많았다.


지난해 국내기업 순이익 162조원…5년만에 첫 감소 [주요언론]

지난해 국내 기업의 순이익이 5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전체 매출액이 늘었지만 기업 수 증가에 기댄 부분이 있어, 기업당 매출액을 따지면 증가폭은 0.4%에 그쳤다. 22일 통계청의 '2018년 기준 기업활동조사 잠정 결과'를 보면 지난해 금융보험업을 제외한 국내 기업의 법인세 차감 전 순이익(이하 순이익)은 162조4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조870억원(6.4%) 감소했다. 순이익 감소는 2013년(-17.2%) 이후 5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갤럭시폴드-메이트X, 中서 첫 동시간 맞대결…나란히 매진 [주요언론]

삼성전자와 화웨이의 폴더블폰이 22일 동시에 판매됐다. 양사가 각각 갤럭시 폴드와 메이트 X를 출시하고 나서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폴더블폰을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삼성전자 중국 온라인 스토어와 전자 상거래 업체인 티몰, 징둥, 쑤닝을 통해 갤럭시 폴드를 판매했다. 화웨이도 오전 10시 8분부터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메이트 X를 추가 판매했다. 티몰 등 주요 온라인 채널에서 갤럭시 폴드는 판매 개시 직후 모두 매진됐다. 메이트 X 역시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 직후 모두 팔려 재고가 없다는 공지 메시지가 나타났다.


타다 "국회 상정 여객법개정안은 '타다금지法'…렌터카방식 허용해야" [주요언론]

렌터카 기반 실시간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가 박홍근 의원이 발의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법) 개정안에 대해 "사실상 타다 금지법"이라며 렌터카 이용 영업을 허용해달라고 촉구했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발의 여객법 개정안은 현재 타다의 운영방식인 자동차 대여사업자의 운전자 알선을 전면 제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사실상 타다 금지법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재용 변호인단 "종전 판례라면 뇌물죄도 성립안 돼" 주장 [주요언론]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파기환송심 두 번째 재판에서 변호인 측이 “대법원 판단을 반드시 양형판단에 부정적 요소로 판단 할 건 아니다”라며 “1·2심 판단도 갈렸으며 종전 판례에 의하면 뇌물죄 성립도 부정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22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두 번째 공판을 유무죄 판단 심리기일로 진행해 이 부회장 등 삼성 관계자 5명의 혐의별 유·무죄 여부를 심리했다. 변호인은 측은 “대법원 판결에 따라 유죄 범위가 넓어져 피고인들에게 불리하게 판단돼야 한다는 입장은 타당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상한제에도 내달리는 서울 아파트값…23주 연속↑[주요언론]

서울 아파트값이 23주 연속 올랐다. 상한제 지역 지정에도 매물 부족 우려에 따른 새 아파트 희소성, 풍부한 부동 자금 등이 집값을 끌어올리는 모양새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11% 올라 전주(0.09%)보다 0.02%포인트 상승폭을 키웠다. 서울 일반아파트(0.11%)와 재건축(0.13%) 모두 전주 대비 0.02% 포인트 올랐다. 신도시는 가격 따라잡기에 나서면서 0.13% 상승했으며, 경기·인천은 0.04% 오름세를 기록했다.


음악산업계 "음원사재기 의혹 해소해야…윤리강령 선포" [주요언론]

음악 산업 단체가 최근 대중음악 시장에서 자주 제기되는 '음원 사재기' 의혹을 규탄하고, 건전한 음악 유통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제정한 윤리 강령을 선포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한국음악콘텐츠협회,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등은 22일 서울 영등포구 글래드 호텔에서 '건전한 음원·음반 유통 캠페인' 윤리 강령을 발표했다. 이들은 선포식에서 "최근 발생하는 음원 사재기 의혹으로 음원 시장 자체가 술렁이고 여러 곳에서 민원이 제기됐다"며 "대중과 업계 종사자의 불신과 불만을 해소하고 건전한 음악 유통 환경을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