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법인 회계개혁, 감사품질 리스크 관리 관건"
회계정보 전산화·전수조사·연중감사 필요성 제기
이 기사는 2019년 11월 26일 15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신(新)외부감사법(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안)이 시행된 지 1년을 맞이한 가운데 주요 규율 대상자인 회계법인이 감사품질 향상 등 리스크 관리에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기존 회계법인 경영진의 활동이 마케팅과 영업에 치우쳤다면, 앞으로는 금융당국 제재 등 위험 발생 요인을 줄이는데 기반 역량을 모아야 한다는 것이다.


김락헌(사진) 삼화회계법인 상무는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팍스넷뉴스 재무전략 포럼'에서 회계법인이 신외부감사법에 맞게 체질 개선에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사진=김락헌 삼화회계법인 상무)


김 상무는 삼일, 안진, 삼정, 한영 등 대형 회계법인을 중심으로 급격한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김 상무는 “회계법인이 젊어지고 있다. 대형 회계법인 파트너들의 연령대가 45세 전후로 형성되고 있다”며 “감사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는 파트너를 필요로 하고 있다. 필드에 나가서 감사 팀원들과 이슈를 공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회계정보의 전산화 ▲이를 바탕으로 기존의 질의응답 형식에서 탈피한 전수조사형 감사 ▲연중감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상무는 “글로벌 감사 추세가 변하고 있다. 기업의 수년 간 회계 정보를 받아 돌려보고 있다”며 “기존의 질의응답으로는 더 이상 회계감사를 진행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12월이 지나서 밝혀진 이슈는 감사 실패”라며 “1~3월에 나온 감사이슈는 명확하지 않다. 연중으로 감사해야 모든 이슈를 파악할 수 있다”며 업무 강도를 높일 것을 주장했다. 


감사품질 저하는 과징금 부과나 해임권고, 직무정지와 같은 금융당국 제재 불러올 수 있다. 징역형, 벌금 등 형벌이 강화되고 부당이득과 손해배상 시효 연장 등 민사상 책임 규모가 커진 것도 위험 요인이다. 김 상무가 감사품질 건전성 제고를 통한 리스크 관리 중요성을 강조한 이유는 여기에 있다.


중소형(로컬) 회계법인의 감사 품질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김 상무는 “중소형 회계법인이 대형화되는 추세”라면서도 “로컬 회계법인은 감사 리스크에 매진할 수 있는 능력이 대형 회계법인에 비해 떨어지는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로컬 회계법인도 감사품질에 대해 일정 수준으로 맞추지 않으면 이 시장 자체가 없어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상무는 감사 대상 기업의 실무진에게는 정확한 회계 정책 인지를, 경영진에 대해서는 인식 변화를 주문했다. 김 상무는 “기업 실무진들은 기본적으로 회사의 회계 정책을 정확히 인지해야 한다”며 “회사의 백 데이터를 파악하고, 감사인에게 이러한 내용을 설명할 줄 알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경영진의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며 “실무진은 경영진에게 회계 시장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계속 말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2019 재무전략포럼 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