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신외감법 부담…외부전문가 의존도 커져"
인력부족·비용부담 호소…회계담당자 직무능력 향상교육 필요
이 기사는 2019년 11월 26일 15시 0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신(新)외감법이라 불리는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자체 회계 능력이 열세인 중소기업의 경우 외부 전문가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감사품질 제고를 위해선 중소기업 스스로 회계 처리 수준을 끌어올려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다. 회계담당자 교육 강화와 세제 혜택 등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제기됐다.


김종선 코스닥협회 전무는 26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2019팍스넷뉴스 재무전략 포럼'에서 패널토론을 통해 중소기업계는 감사품질 제고라는 신외감법 취지를 공감하면서도 비용 부담과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역부족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한국공인회계사회에 권한 모두 부여해 상장법인의 불만이 많다"며 "산업별 특성을 반영한 업종별 분류가 부족하고, 이에 대한 산출근거도 논의가 추가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회계법인은 주52시간이 도입돼서 감사보수가 높아졌다고 하는데, 그 부분(감사보수 인상)까지 기업이 고민하고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무는 신외감법 시행으로 기업 비용이 커지고 있다며 이에 대한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신외감법은 기업에겐 비용으로 귀결된다. 중소기업 입장에선 회계 전문가를 영입하는 게 쉽지 않다"며 "회계는 전문성이 있는 분야여서 중소기업은 이를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없는 경우가 많다"고 강조했다. 또한 "새회계기준을 도입하면서 회계 강도가 더 세졌다"며 "회사에서 (사업을) 하려고 하면 회계법인이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서 회사에 과도한 요구를 한다. 이 자체를 중소기업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전무는 "신외감법이 감사품질 제고를 강조하다보니 중소기업은 외부전문가들에게 의존하는 구조를 보이고 있다"며 "회사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선 결국 회계 전문가에 용역을 받는 등 외부 전문가의 의존도가 높아졌다. 회계 전문인력을 데려다가 육성하고 전문가로 키울 수 있는 비용 자체가 용역으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결국 회계 개혁을 완성하려면 중소기업 담당자들의 수준을 높이는 방식으로 정책을 개선해야 한다는 게 김종선 전무의 설명이다. 회계 전문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김종선 전무는 "회계 대학원 등 중소기업 담당자들을 교육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회계 담당했던 경력단절된 사람을 중소기업에 취업을 시키는 것도 방안"이라며 "자체적으로 노력한 기업에게 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를 주는 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2019 재무전략포럼 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