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현대차 ‘GBC’ 사업 건축 허가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국제교류복합지구’ 첫 삽 목전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현대자동차 그룹의 신사옥 GBC 신축사업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26일 GBC 신축사업 건축허가를 교부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2월 13일 사업 접수 이후 9개월만이다. 이는 해당 사업의 마지막 쟁점이었던 국방부(공군) 협의가 단계적인 작전제한사항 해소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 신사옥 부지의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 신축사업이 건축허가를 받았다. 출처=서울특별시


현대차는 그동안 건축허가와 관련한 국방부 협의 사항이었던 군 작전제한사항 해소 방안 마련을 위해 지난 2월부터 관련 용역을 시행하고 그 결과에 대해 공군과 협의해왔다. 군을 비롯한 중앙정부와 서울시 또한 군 작전제한사항 해소와 함께 경제 활성화 효과가 큰 GBC 신축사업의 조속한 착공이 가능토록 함께 고민해 왔다.


이번 건축 허가는 지난 19일 국방부와 서울시, 현대차 간 합의서를 체결한 데 따른 결과다. 실제 착공 전까지 절차와 시점을 명확히 하고 군 작전제한사항 해소를 위해 세부 내용과 비용 등 이행방안을 확정했다.


건축허가 이후 착공까지는 ▲굴토 ▲구조심의 ▲안전관리계획 승인만 남은 상황이다. 서울시는 경제 활성화 제고 측면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큰 GBC 사업을 곧 착공할 수 있도록 잔여 절차도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부지 특별계획구역 복합시설(GBC) 신축사업은 지하 7층~지상 105층(569m) 규모로 완공 시 국내 최고층 건물에 ▲업무시설 ▲숙박시설(관광숙박시설) ▲문화 및 집회시설(공연장, 집회장, 전시장) ▲관광휴게시설 ▲판매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초고층은 랜드마크 전망대로 활용하고 저층부는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방향에 따라 국제업무 및 MICE지원에 대한 프로그램을 담았다. 공공보행통로를 중심으로 국제업무존과 문화관광존으로 구성해 국제교류복합지구의 활성화를 고려했다.


이밖에 MICE 관련시설인 ▲숙박 ▲전시 ▲컨벤션 등을 도입해 공공성을 확보했다. 컨벤션 중심의 컨셉으로 국제 컨퍼런스가 가능한 차별화한 콘텐츠를 구현해 국제기구 및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건축허가를 계기로 경제활력을 제고할 GBC 공공기여 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GBC 공공기여 사업은 올림픽대로 및 탄천동로 지하화와 주경기장 리모델링 등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 인프라 조성 사업이다. GBC 건축허가에 따라 설계착수 등 본격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해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어려운 경제전망 속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 등 경제효과가 큰 현대차 GBC 사업의 건축허가로 국가적 차원의 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