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 내부 균열…‘내우외환’
28일 조합 비대위 출범…임시총회서 ‘재입찰 vs 수정 제안’ 조합 투표
이 기사는 2019년 11월 28일 08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박지윤 기자] 사업비 7조원 규모의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이 ‘내우외환’의 위기에 처했다. 최근 정부가 시공사 입찰 무효화 엄포를 놓은데 이어 조합 내부에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만드려는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다. 


2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조합 비대위가 이날 열리는 한남3구역 조합 임시총회를 통해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조합 사무실 전경. <사진=팍스넷뉴스>


한남3구역 조합원은 “28일 열리는 임시총회에서 한남3구역 조합 비대위가 발족식을 가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비대위는 20명의 조합원으로 이뤄졌으며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위법사례를 적발했다는 점을 빌미로 조합장과 임원 해임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건설, GS건설, 대림산업의 입찰 무효화, 입찰보증금 4500억원 몰수 등을 주장하며 정부의 이목을 집중시키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조합원은 “비대위를 제외한 대다수의 조합원들은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지켜 사업을 추진하기를 원하고 있다”며 “3개 건설사의 시공사 입찰 취소와 입찰보증금 몰수 등은 비대위가 주장하는 조합 해임 명분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비대위가 사익을 위해 만들어낸 분란이 조금이라도 정부의 판단에 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바란다”며 “현재 시공사 선정단계까지 16년이라는 시간이 들었는데 더 이상 사업이 지연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7일 열린 한남3구역 조합 긴급이사회에서 대의원들은 시공사 재입찰 방안과 위법 사안을 제외한 제안 요청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3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재입찰을 추진하면 사업 지연은 불가피하지만 정부가 엄포를 놓은 만큼 정석대로 추진해야 뒤탈이 없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반면 정부가 지적한 위법 사안을 제외한 제안서를 3개 건설사에 요청해 사업 지연없이 계획대로 일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도 존재한다.


한남3구역 조합 관계자는 “이날 임시총회에서 시공사 재입찰을 할지 위반사안을 제외한 제안을 받아 예정대로 사업을 추진할지에 대해 조합원들의 의견을 취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한남3구역 재개발 44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