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中 자회사 덕 '好실적'
중국 자회사 매출비중 43%…품목다각화 등 사업강화 지속
이 기사는 2019년 11월 28일 14시 0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양주일양 신 EU-GMP 공장 전경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인삼 드링크제 '원비디' 판매 호황 등 중국 사업이 일양약품의 실적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중국에서 신약과 건강기능식품 신제품 등 품목 다각화를 추진하고 있어 향후에도 성장 여력이 충분해 보인다.


28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일양약품의 최근 실적 호조는 중국 자회사 영향이 크다. 일양약품은 중국 자회사로 양주일양유한제약공사(지분 52%)와 통화일양보건품유한공사(45.9%)를 두고 있다. 양주일양유한제약공사는 의약품 생산·판매를 영위하고 있으며, 통화일양보건품유한공사는 원비디 등 드링크제와 건강기능식품을 생산·판매하고 있다.


양주일양과 통화일양 합산 매출액은 2018년 1257억원으로 2015년(604억원) 대비 두 배 증가했다. 양주일양과 통화일양의 2019년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038억원으로 전년비 12% 성장했다. 연결기준 전체 매출액에서 중국 자회사의 매출액 비중은 2019년 3분기 43%까지 늘었다. 2015년 32%에서 4년이 채 안 된 기간에 11%p 증가했다.


중국 신규 사업이 상승세를 타면서 향후에도 일양약품의 매출 증가세는 견조한 흐름을 보일 것으로 보인다. 양주일양은 백혈병치료 신약 '슈펙트'를 일양약품으로부터 도입해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신약 등의 품목 다각화를 통해 매출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원비디 등 인삼 드링크제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어 통화일양도 안정적인 성장세를 시현할 것으로 보인다. '영비천' 등 신제품 라인 증설로 품목 다변화를 통해 매출을 늘려가고 있다.


일양약품의 3분기말 연결기준 매출액은 24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09억원 대비 10% 증가했다. 3분기 매출액은 898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5% 순증했다. 3분기말 누적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58억원과 105억원으로 각각 67%와 61%씩 늘었다.


일양약품의 연간 매출액은 ▲2015년 2118억원  ▲2016년 2616억원 ▲2017년 2698억원 ▲2018년 3000억원 등으로 최근 4년간 연평균 12.6%의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일양약품 관계자는 "양주일양은 EU-GMP(유럽 의약품 품질기준)급 신공장을 신축해 고품질의 의약품 생산체계를 갖추는 등 중장기적 성장의 토대를 마련했다"며 "고려인삼 원비디를 주력으로 생산·판매하는 통화일양도 중국 내수시장의 전체 판매를 목표로 시장 확대와 제품 다양화를 통해 매년 고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스피 일양약품 00757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