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수 한샘 회장 “세계 최강기업 향한 50년 도전 시작”
국내시장 10조원 매출 달성 등 중점 추진과제 발표
이 기사는 2019년 12월 02일 17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강승수(사진) 한샘 신임 대표이사 부회장이 “세계최강 기업을 향한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면서 국내시장에서 매출 10조원을 달성하고 홈 토탈 인테리어를 발판삼아 해외사업도 확장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강 회장은 2일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진행한 취임식에서 이 같이 밝히고 중점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강 회장은 “토탈 홈 인테리어 공간 패키지를 구성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유통해 국내시장 매출 10조원에 도전할 것”이라며 “부엌 가구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가정용 가구 사업과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을 준비해 신사업을 성공시킨 것처럼 스마트 홈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사업계획은 한샘의 새로운 50년을 준비하겠다는 강 회장의 포부에서 시작했다. 강 회장은“1970년 단돈 200만원의 자본금과 7평 규모 사무실에서 출발한 한샘이 국내 1위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50년간 꿈과 열정을 가지고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디지털 시대 글로벌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디자인’, ‘디지털’, ‘인재육성’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강 회장은 “동·서양을 넘어서는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고 홈 인테리어 사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고효율, 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자율과 창의의 기업 문화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에 도전하는 한샘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초일류기업을 만들어보겠다는 열망을 품고 미래를 향해 도전해 간다면 반드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사랑 받는 한샘을 만들어 갈 수 있다”며 “많은 젊은 인재들이 함께 도전해 미래 한샘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취임사를 마쳤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