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2170억 규모 복합물류센터 수주
인천 남항 항동 배후단지…24만㎡로 지역 최대 규모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삼호가 인천시 남항 항동 배후단지에 지역 최대 규모의 복합물류센터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


삼호는 지난 2일 인천 본사 사옥에서 발주처인 신유로지스와 항동 물류센터 개발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수주 금액은 2170억원이다.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삼호가 2170억원 규모의 복합물류센터 사업을 수주했다. 출처=삼호.


삼호는 물류센터 건설 사업으로 인천 남항을 수도권 물류의 중심으로 탈바꿈한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물류 경제를 활성화할 도심재생사업 성공모델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항동 물류센터는 지하 1층~지상 9층 높이에 전체 연면적은 24만3194㎡ 규모다. 저온 창고설비와 방열시스템과 최신 성능의 소방설비를 설치한다. 모든 층에서 물류 상하차가 가능한 접안시설도 들어선다.


물류센터가 들어설 인천 중구 항동7가는 축항대로 165번길과 접하고 있다. 1km 이내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와 제2경인고속도 IC가 위치해 공항·항만 접근성이 높은 편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접근도 용이해 인천 지역 내의 우수한 물류 부지로 평가받고 있다.


조남창 삼호 대표는 "인천지역 대표 건설사인 63년 전통의 삼호가 인천 남항에 최대 규모의 물류센터를 최고의 품질로 건설해 인천시의 물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 경제활성화에 이바지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