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기술협력·동반성장’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고성능 차음창·개량 CIP공법 등 비즈파트너와 공동 기술개발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SK건설이 비즈파트너와 함께 기술경진대회를 열고 공동 기술개발을 진행하는 등 기술협력을 통한 동반성장을 강화하고 있다.


SK건설은 지난 2일 ‘2019년 비즈파트너 대상 기술경진대회’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이번 대회에는 27개 비즈파트너가 참여해 건축기술과 기전기술 관련 총 52개 아이템을 제안했다. SK건설은 제안한 아이템 중 3건을 우수 기술로 최종 선정했다. 비즈파트너 대상 기술경진대회는 올해가 2회째 대회다.


SK건설은 지난 2일 ‘2019년 비즈파트너 대상 기술경진대회’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출처=SK건설.


SK건설은 향후 수행하는 프로젝트에 선정된 우수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원가절감·품질향상·공기단축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대회 수상작 중 최고점을 기록한 삼언전공의 지하주차장 지능형통합시스템은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해당 시스템은 기존 지하주차장에 개별로 설치해 온 ▲조명기구 ▲CCTV ▲주차공간확인시스템 ▲비상방송 등을 통합형 모듈 기구를 통해 단순화하는 방식이다. 공기단축·원가절감의 효과와 함께 주차장 개방감 확보와 심미적 효과도 뛰어나 고객 만족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평가다.


SK건설은 비즈파트너와 공동 기술개발도 지속 추진하고 있다. SK건설은 올해 대신시스템, 장평건설과 각각 기술개발 MOU를 체결했다.


SK건설은 창호자재 생산·조립가공 전문업체인 대신시스템과 함께 소음이 큰 대로와 철로 주변 아파트, 오피스텔 등에 사용되는 고성능 차음창을 개발 중이다. 기존 창보다 차음 성능을 10% 이상 높이고 원가는 15% 이상 절감하는 것이 목표다. 이르면 내년 하반기 중 개발을 마치고 양산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SK건설은 토목공사 전문업체인 장평건설과 개량 CIP공법(Reform Cast In Place Pile)을 공동 개발하고 있다. 이 공법은 콘크리트 말뚝을 주열식으로 시공해 흙막이 벽체를 형성하는 기존 CIP공법 대비 공사비를 5% 가량 절감하고 공기도 5% 이상 앞당길 전망이다. 해당 신공법 개발에는 신세계건설과 삼보토건, 한국기술개발도 함께 참여 중이다. 개발 완료 시 5개사가 공동으로 특허 출원과 신기술 지정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관용 SK건설 토건조달실장은 “비즈파트너와 함께 확보한 우수한 기술을 실제 프로젝트에 적용하며 SK건설의 경쟁력을 높여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비즈파트너와의 지속적인 기술협력을 통해 동반성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