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분양 호조 2020년도 이어간다
광주광역시 역대 최고 경쟁률 기록…올해 수주 1조3500억 규모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금호산업이 신규 아파트 분양에서 잇따라 호조를 보이면서 아파트 브랜드 ‘어울림’과 주상복합 브랜드 ‘리첸시아’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가고 있다.


금호산업은 11월 분양한 DMC금호리첸시아,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 무등산 자이&어울림 등 3곳의 분양 단지에서 모두 100:1 이상의 높은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금호산업이 내년에도 분양 호조를 이어갈 전망이다. 출처=금호산업.


서울 서대문 가재울 뉴타운에 위치한 ‘DMC 금호 리첸시아’는 가재울뉴타운 역대 최고경쟁률로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1순위 당해 지역 청약을 진행한 결과 총 154(특별공급제외)가구 모집에 1만1293명이 청약을 접수하면서 평균 73.33:1, 최고 127.6: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DMC금호리첸시아’에 앞서 분양한 나머지 두 곳의 분양 실적도 우수한 편이다.


광주광역시에서 분양한 '무등산자이&어울림'은 4만6524개의 청약통장이 몰리며 2007년 이후 광주지역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청약 접수 결과 101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만6524건이 몰리면서 평균 46.06:1, 최고 29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총 15개 주택형이 모두 해당지역에서 모집가구수를 채웠다.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는 728가구(특별공급제외)모집에 1만2939건이 청약 접수하면서 평균 17.77:1, 최고 202.9: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주택사업 선전에 힘입어 금호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 역시 큰 폭으로 개선됐다.


수주잔고는 6조2000억원으로 2014년 3조3613억원을 기록한 후 5년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 예상 매출액이 1조6000억원 수준임을 고려하면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한 셈이다.


주택사업의 올해 추정 누적 신규수주는 1조3500억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80% 증가했다. 주택개발 사업과 도시정비 사업의 수주 호조와 민간합동 개발 사업의 연이은 수주에 기인한 성과로 분석된다.


금호산업은 2020년에도 대구 배나무골 재개발(433가구) 외 다수의 주택 분양을 준비 중이다. 그 일환으로 서울 북부 도봉2구역의 정비사업도 추진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