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이나모바일과 5G 로밍·블록체인 협력
12월 중 5G로밍·실시간 로밍 정산 시스템 B.Link 베타 상용
이 기사는 2019년 12월 05일 10시 5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KT는 4일부터 5일까지 서울에서 한·중·일 통신사업자들과 ‘SCFA(Strategic Cooperation Framework Agreement) 총회’를 열고 글로벌 최대 통신기업인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5G 로밍과 블록체인 로밍 정산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고 5일 밝혔다.


KT는 차이나모바일 5G 로밍 망을 통해 ‘나를(narle)’ 서비스를 시연했으며, 이달 중국 내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날 시연한 ‘나를(narle)’은 최대 8명과 초고화질로 영상 통화를 할 수 있는 KT의 5G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다.


지난 5월 양사는 5G로밍 연동과 시연에 성공했고 11월에는 중국에서 5G가 상용화돼 실제 서비스 준비를 마쳤다. 차이나모바일 망을 통한 5G 로밍 서비스는 차이나모바일 주파수를 지원하는 단말기로 이용할 수 있다. 또 해당 단말기가 한국에 출시되기 전까지는 로밍 서비스 상용화 시점부터 KT 공항 로밍센터에서 무상으로 빌릴 수 있다.


또한 KT는 블록체인 기술 ‘스마트 컨트랙트’를 활용한 실시간 로밍 자동정산 시스템 ‘B.Link’를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함께 베타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B.Link’는 통신사간의 상호 로밍 데이터를 자동으로 검증하고, 오류가 없다면 실시간 정산까지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기존에는 통신사가 국제로밍 정산소를 통해 상호 정산자료를 교환하고 검증했다. B.Link를 이용하면 기존 방식보다 검증·정산 과정에 투입되는 비용과 시간을 단축시킨다.



KT GiGA사업본부장 김원경 전무는 “이번 협력 성과가 궁극적으로 고객만족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5G 로밍 서비스 국가와 정산 시스템 적용 확대를 이어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를 넘어 각국의 통신사와의 협력을 통해 신기술을 개발하고 글로벌 5G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