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최현만·조웅기 '현체제' 지속될까
내년 3월 각자대표 임기만료...연임 가능성 높지만 변수도 존재
이 기사는 2019년 12월 06일 11시 1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수석부회장(왼쪽)과 조웅기 미래에셋대우 대표이사 부회장


[팍스넷뉴스 이승용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조웅기 부회장의 각자 대표체제로 운영돼 왔다. 업계에서는 각자대표의 임기가 내년 3월까지인 만큼 지배구조 변화에 대한 전망이 분분하다. 일단 현 체제가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다만 공정거래위원회의 일감 몰아주기 관련 검찰고발과 IB부문에서 일부 부진 등의 변수가 나타나며 낙관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2017년 미래에셋대우 출범이후 각자 대표를 맡아온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과 조웅기 부회장의 대표이사 임기는 2020년 3월11일에 끝난다. 재신임 여부는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결정된다. 


일단 업계에서는 최현만 수석부회장과 조웅기 부회장의 연임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취임이후 연이은 실적 순항을 기록한 덕분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3분기까지 연결기준 누적순이익 5253억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늘어난 것이고 2017년 기록했던 역대 최대 연간 순이익 5049억원을 3분기 만에 넘어섰다. 


탄탄한 회사 내부의 입지도 연임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최현만 수석부회장은 박현주 회장과 함께 1997년 미래에셋대우를 같이 시작한 ‘창업 멤버’다. 박현주 회장이 지난해 5월 홍콩 글로벌 회장 겸 글로벌 투자전략 고문(GISO)으로 물러나면서 최 수석부회장은 사실상 박 회장의 ‘대리인’ 역할을 맡고 있다. 그는 올해 처음으로 박현주 회장을 대신해 미래에셋그룹 신년사를 발표했고 올초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기업인의 대화 행사에도 박 회장을 대신해 참석했다.


조웅기 부회장 역시 미래에셋그룹 초기멤버로 분류된다. 그는 하나은행 재직 당시 박현주 회장의 제안으로 1999년 미래에셋자산운용으로 자리를 옮긴이후 2001년에는 미래에셋증권으로 이동해 금융상품영업본부, IB본부, 법인영업, 리테일부분 등으로 두루 거쳤다. 2011년부터 증권의 대표를 맡아 대우증권 인수합병으로 미래에셋대우가 출범하기 직전인 2016년까지 연임했다. 


조 부회장은 지난해 사장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통상 부회장 승진 1년 만에 물러날 가능성은 적다는 점에서 조 부회장의 연임도 유력하다는게 업계의 중론이다. 


둘중 한명만 연임될 수도 있지만 회사내 역할이 명확히 구분된만큼 가능성은 희박해 보인다. 최 수석부회장과 조 부회장은 각자 대표로 각각 대외업무와 본업을 나눠 책임져왔다.


다만 변수는 있다. 최 수석부회장은 대외 업무중 특히 정책당국에 대응하는 ‘대외’업무의 총 책임자 역할을 맡고 있다. 이 때문에 최근 미래에셋대우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총수일가의 사익편취와 관련한 제재 및 검찰고발 등의 내용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받았다는 점은 부담이다. 


공정위의 징계가 현실화되면 미래에셋대우는 야심차게 추진해온 발행어음 사업 진출이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높다. 최 수석부회장은 2017년부터 시작된 공정위의 미래에셋그룹 일감몰아주기 조사에 적극 대응해 왔지만 현재로서는 결과가 긍정적이지는 않은 상황이다. 


조 부회장 역시 올해 미래에셋대우의 IB부문에서 다소 흠집이 생겼다는 점이 불안요소다. 적극적인 해외 부동산 투자에 나서온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7월부터 프랑스 파리 마중가 타워 셀다운(재판매)에 나섰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올리지 못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는 총 1조830억원에 마중가타워를 인수했고 4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기관투자자들에게 셀다운을 하려고 했다. 하지만 현재까지 상당부분의 물량이 셀다운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수위를 달리던 IPO주관 경쟁에서도 부진한 성과도 연임 결정의 변수로 꼽힌다. 미래에셋대우는 최근 2년 동안 금액기준 IPO주관순위에서 1위를 지켜왔다. 하지만 올해는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대신증권에 이어 4위(12월5일 기준)로 밀려난 상태다. 지난달 IB부분 조직개편과 인사를 단행한 것도 축소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