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훈 농협은행장 연임, 농협손보 새 대표 최창수
홍재은 생명·이구진 캐피탈 사장 연임…농협금융 임추위 최종후보 결정
이 기사는 2019년 12월 06일 16시 4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대훈 농협은행장, 왼쪽부터 최창수 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 내정자,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이사,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이사. <사진=농협금융지주>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농협금융지주는 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자회사 대표이사 최종 후보 선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날 최종 후보 선정으로 농협은행장의 1년 연임이 결정됐다. 농협금융 자회사 중 새 대표를 맞는 곳은 농협손해보험이다. 생명·캐피탈 대표에 대해서도 1년 연임이 확정됐다.


핵심자회사인 농협은행 은행장에는 이대훈 현 농협은행장의 3연임이 결정됐다. 이 행장은 전사적 역량을 디지털전환(DT)혁신에 집중시켜 미래선도금융그룹 도약을 위해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년간 실적이 2배 이상 성장했고, 올해 누적당기순익 1조4000억원 돌파가 확실시 되는 등 경영성과를 거둔 공을 인정받았다.


농협손보 대표이사에는 최창수 농협금융지주 경영기획부문장이 내정됐다. 최 내정자의 임기는 2년이다. 최 내정자는 농협금융의 기획·전략전문가로 농협금융 전체 DT로드맵을 수립해 미래혁신에 앞장선 바 있다. 최 내정자는 손해보험 자본적정성 강화를 위해 1600억원 증자를 단행하기도 했다. 


홍재은 농협생명 대표이사와 이구찬 농협캐피탈 대표이사 역시 연임됐다. 홍 대표는 지난 1년간 수익구조 개선에 집중해 보험업계 불황 속 흑자전환에 성공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대표는 임직원간 소통과 믿음의 리더십을 통해 농협캐피탈의 성장을 이끌었고 미래사업 추진을 위한 성장동력을 확보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농협금융 임추위는 이날 심층면접을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했다. 후보자들은 각 회사별로 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임기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작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