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홀딩스 3세 시대..김정균 대표이사 올라
사측 "미래 디지털헬스케어산업 분야 투자 진행”..안재현 대표이사 사임
이 기사는 2019년 12월 11일 10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재로 기자] 보령홀딩스는 이사회를 열고 신임 보령홀딩스 대표이사에 보령제약 김은선 회장 아들인 김정균 운영총괄(사내이사)을 선임했다고 11일 밝혔다. 3세 경영시대가 시작됐다는 평가다.



김정균 신임 대표이사는 2014년 보령제약에 이사대우로 입사해 ▲전략기획팀 ▲생산관리팀 ▲인사팀장을 거쳐 지난 2017년 1월부터 보령제약 등의 지주회사로 설립된 보령홀딩스의 사내이사 겸 경영총괄 임원으로 재직해 왔다.


김 신임대표는 보령제약 재직 시 수익성강화를 목표로 ▲내부경영체계 개선 ▲투자우선순위 재설정 ▲바이젠셀 등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신규사업 진출 ▲투명하고 수평적 조직 문화 정착을 주도하면서 보령제약의 매출 증대 및 수익성 개선에 기여해왔다.


지난 17년부터는 보령홀딩스 경영총괄임원으로서 지주회사 및 자회사 ‘보령컨슈머’를 설립하고 각 사업회사별로 ‘이사회 중심 체제’로 전환해 보다 신속하고 투명한 의사결정체계를 정착시켰다는 평가다.


새로운 변화 속에 보령제약은 최근 3년간 연매출 성장률 7.1%(CAGR)에 수익성도 크게 개선되어 올해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고를 기록할 전망이다. 백신제조 및 바이오 연구개발 관계사인 ‘보령바이오파마’ 역시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올해 매출 1000억을 달성할 전망이다.


김 신임대표는 “한국은 세계시장의 부분이기에 우리 밖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에 누구보다 빠르게 대응하며 지속적으로 세계시장에서 기회를 탐색하고, 제약산업 뿐만 아니라 IT기술과 헬스케어가 융합되어 가는 미래 디지털헬스케어 산업에서도 기회를 찾아 투자를 진행해 가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안재현 보령제약 대표이사는 겸직하던 보령홀딩스 대표이사를 사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