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케미칼, '한화솔루션'으로 새출발
이구영·김희철·류두형 각자대표 체제…김동관은 전략부문장
이 기사는 2019년 12월 12일 16시 5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한화 3세'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부사장(사진)이 본격적인 경영 시험대에 올랐다. 무대는 내년 1월 통합법인 출범을 앞두고 있는 한화케미칼이다. 


한화케미칼은 내년 1월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한화솔루션'으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정관 변경안을 처리할 계획이라고 12일 공시했다. 


이번 사명변경 추진은 자회사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합병에 따른 결정이다. 주총에서는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의 김희철 큐셀부문 대표와 류두형 첨단소재 부문 대표이사의 한화솔루션 신규 사내이사 선임 건도 처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한화솔루션은 현 한화케미칼의 이구영 대표와 김희철 큐셀부문 대표, 류두형 첨단소재부문 대표의 3인 체제 형태로 꾸려질 전망이다. 


사실 두 회사간 합병은 올해 초 이미 공식화했던 사안인만큼 특별할 건 없다. 다만 통합법인 출범에 앞서 김동관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는 등 한화그룹 3세 경영체제는 더욱 뚜렷해졌다. 앞으로 통합 한화솔루션이 그려 나갈 성과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앞서 한화케미칼은 지난 2일 임원인사를 통해 김 전무를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합병법인의 전략부문장으로 세우겠다고 발표했다. 사실상 경영 전면에 나서는 것이다. 전략부문장은 중장기 전략 수립과 실행을 지원하면서 동시에 기업가치 성장을 견인하는 중책이다. 


사실 한화솔루션을 둘러싼 경영환경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주력사업인 석유화학 사업은 중국의 자급률 상승, 미국의 셰일가스 기반 증설 등으로 국제 제품 가격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태양광 사업 역시 정부 차원의 강력한 지원을 받고 있는 중국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이 예고되고 있다. 


김 부사장은 이 같은 난국 타개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사업구조 혁신, 소재 부문의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전환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주전공인 태양광 사업은 미래 신소재 개발, 유럽·일본에서 에너지 리테일사업(전력소매사업)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업체와 차별화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솔루션 출범을 앞두고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김 부사장이 신시장 개척과 사업모델 혁신을 통해 한화솔루션의 글로벌 성장을 주도하는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합법인은 고부가 제품 개발로 도약을 모색하는 석유·소재 사업과 글로벌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에 자리잡은 태양광 사업을 합쳐 급변하는 환경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화케미칼의 새로운 사명인 한화솔루션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사업 통합을 통해 새로운 솔루션(해결책)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