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회추위 "혁신금융·리딩그룹 도약목표로 조용병 선택"
"신한금융그룹 위상, 조직변화 리드, 신시장 개척성과 적임자"
이 기사는 2019년 12월 13일 15시 0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만우 신한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장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리딩그룹이 되는 것을 목표로 조용병 회장을 선정했다.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위원 7명은 모두 신한금융이 혁신금융그룹과 리딩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는지를 두고 회장 후보를 판단했다.”


신한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 이만우 위원장은 13일 5명의 차기 회장 후보자들과의 면접을 마친 후 조용병 회장의 최종후보 선정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채용비리 1심 공판 판결을 앞둔 조 회장의 법률적 리스크’를 묻는 질문에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에 맞춰 일정을 앞당겼을 뿐이다. 일정을 짤 당시에는 채용비리 공판 일정에 대해서도 알지 못했다. 프로세스는 공정했다.”고 답했다.


회추위는 지난 11월15일, 26일, 27일과 오늘까지 총 4차례 진행됐다. 회추위는 각 후보의 경영성과 및 역량, 자격요건 적합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증하고 외부 전문기관의 평판조회 결과를 리뷰한 이후 후보자들을 심층 면접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회취위는 조 회장에 대해 "신한금융그룹의 위상을 공고히 하고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에 대응해 조직의 변화를 리드하며, 글로벌과 디지털 등 신시장 개척을 통해 차별화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적임자"라며 선정 사유를 설명했다.


이날 면접은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조 회장, 진옥동 신한은행장,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민정기 전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사장 순으로 진행됐다. 회추위에서는 ‘여성인력, 사업다각화, 신한 문화’ 등에 대한 후보자의 견해를 묻는 질문들이 이어졌다. 면접결과 조 회장은 최고 점수인 5점을 받아 회추위 7명의 만장일치 결정을 받았다.


조 회장은 이날 오후 개최되는 이사회에서 후보 추천에 대한 적정성 심의하고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 회장 후보로 확정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