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오프라인사업 체질 강화한다...30% 이상 리뉴얼
기존점 경쟁력 강화 위한 재투자 실시
이 기사는 2019년 12월 20일 10시 3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이마트가 기존 오프라인매장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팔을 걷어부쳤다. 이커머스업계의 거센 도전으로 오프라인 유통매장의 입지가 흔들리는 상황에서 차별화를 무기로 실적을 개선한다는 의도다.


20일 이마트는 내년 자사 기존점의 30% 이상을 리뉴얼 한다고 밝혔다. 리뉴얼의 골자는 ‘고객 관점에서의 이마트’, '고객 지향적 상품·가격 제공’, ‘고객이 오래 체류하고 싶은 매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먼저 월계점은 그로서리 MD와 식음브랜드를 강화하고 최신 트렌드에 맞는 테넌트를 적극 유치해 그로서리와 몰(Mall)이 결합된 복합모델 형태로 테스트 개발할 예정이다. 전면 리뉴얼을 시행하는 타 점포들 역시 이마트의 핵심경쟁력인 그로서리 MD를 대폭 개선하고 일렉트로마트 등 집객력 있는 전문점을 도입, ‘고객이 찾고 싶은 매장’으로 업그레이드 한다.



이마트는 M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10월 조직개편도 단행한 바 있다. 기존 상품본부를 식품본부와 비 식품본부로 늘리고 그로서리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식품 본부 내 신선담당을 신선1담당과 2담당으로 분리해 전문성을 강화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기존 ‘노브랜드’는 물론, ‘에브리데이 국민가격’,’쓱데이’ 등 초저가 전략을 통해 어려운 경영환경에도 불구, 매출과 집객 측면에서 큰 효과를 얻었다”며 “상시 초저가에 힘을 더하는 한편 선택과 집중을 통해 기존 점포와 전문점의 경쟁력을 대폭 강화해 고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려 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작업은 최근 이마트의 실적과도 무관하지 않다. 이마트는 대형마트 1위 업체지만 이커머스가 신선식품까지 사업영역을 넓히면서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 실제 올 1~3분기 누적 기준 이마트의 영업이익은 1606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0%나 급감했다. 위기에 빠진 이마트는 지난 10월 정기임원인사에서 사상 첫 외부인사 CEO를 발탁하는 등 경영혁신에 고삐를 죄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