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금투협회장은
금투협 제5대 협회장에 나재철 대신證 대표 선임
득표율 76.3%로 압도적 당선...'조직 안정·금투업계 발전' 중책 맡아


[팍스넷뉴스 이승용 기자] 금융투자협회의 제5대 협회장으로 나재철(사진) 대신증권 대표이사 사장이 선출됐다. 


20일 금투협은 여의도 본사 불스홀에서 열린 임시총회에서 나재철 후보가 76.3%의 득표율로 신임 협회장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에는 총 295개 정회원사중 221곳이 참석했다. 경합에 나섰던 정기승 KTB자산운용 부회장과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은 각각 15.0%, 8.7%의 지지를 얻는데 그쳤다. 


나재철 신임 협회장의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오는 2022년 12월31일까지다. 나 신임 협회장은 향후 3년간 정부와 국회, 언론 등을 대상으로 금투업계의 대표 역할을 맡게 된다. 금융투자협회장은 증권사, 자산운용사, 선물사, 부동산신탁사들이 내는 회비를 통해 매년 600억원대 예산을 집행하는 중요한 자리이기도 하다.


내년초 본격적으로 업무에 나서게 될 나 신임 협회장은 국내 금융투자업계 및 자본시장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당선 소감을 통해 “금융투자협회장 당선을 더욱 무겁고 소중한 책임으로 받아들이면서 더 많은 소통과 고민을 통해 하나하나 공약을 실현해나갈 것”이라며 “금융투자업계가 자본시장 발전에 첨병이 되고 국민경제 발전에 초석이 되도록 분골쇄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능동적이고 적극적이고 실현시키는 제대로 일하는 금융투자협회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재철 신임 협회장은 전라도 광주 출신으로 조선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5년 대신증권에 공채 12기로 입사했고 지점장과 지역본부장, 리테일사업본부장, 홀세일사업본부장, 기획본부장, 기업금융사업단장 등을 거쳐 2012년 대신증권 대표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나 회장은 제5대 금융투자협회장에 당선되며 자신이 그동안 써왔던 샐러리맨 신화를 이어가게 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차기 금투협회장은 10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