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랜드, 中 2000억 ‘인공눈물’ 시장 공략
중국 안과 전문기업 ‘상하이오큐멘션’과 전략적 맞손

[팍스넷뉴스 정재로 기자] 휴온스의 중국합작법인인 ‘북경휴온랜드제약유한공사(이하 북경휴온랜드)’가 중국 인공눈물 시장 공략에 나선다.


북경휴온랜드는 최근 휴온랜드 베이징 본사에서 안과 전문 기업 상하이오큐멘션바이오의약유한회사(이하 상하이오큐멘션)와 ‘북경휴온랜드 안과 의약품의 중국 시장 독점 판매를 위한 전략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중국은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 환경적 요인과 함께 스마트폰, 노트북 등 전자기기 사용 증가에 따라 안구건조증 환자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IMS헬스에 따르면 중국 인공눈물 시장은 2018년 기준 약 14억 위안(한화 약 2,300억원) 규모, 연 평균 20~25%의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협약으로 북경휴온랜드는 일회용 인공눈물 ‘히알루론산 점안액 0.3%, 0.8ml’에 대한 생산과 품질을 책임지고, 상하이오큐멘션은 본사인 상하이를 거점으로 중국 전역에 북경휴온랜드의 일회용 인공눈물을 유통한다. 북경휴온랜드의 ‘히알루론산 점안액 0.3%, 0.8ml’는 고농도·저용량의 일회용 인공눈물로 올해 7월 중국에서 품목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


현재 중국 시장에서는 0.1% 농도의 대용량 점안제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반면, 북경휴온랜드의 0.3%, 0.8ml 점안제는 농도와 용량, 위생, 휴대성, 무균·무방부제 등 다양한 측면에서 장점이 많아 중국 시장 출시와 함께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상하이오큐멘션은 안과 질환 관련 연구 및 의약품 개발, 영업 등 전 분야에 걸쳐 중국내 풍부한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보유한 기업으로 자체 영업망을 통해 중국 전역에 빠르게 북경휴온랜드의 일회용 인공눈물을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허송산 휴온랜드 동사장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휴온랜드의 최첨단 설비에서 생산되는 무균·무방부제 일회용 인공눈물을 내년부터 중국 전역에 빠르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며 “현재 개발 중인 다양한 점안제 품목들도 순차적으로 품목 허가와 유통을 추진해 중국 점안제 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하게 굳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