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기보·하나은행, 기술평가 서비스 제공
AI로 특허기술 가치평가…'비 마이 유니콘' 참여 스타트업 자금조달지원
이 기사는 2019년 12월 27일 09시 3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앞으로 코스콤의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 'Be My Unicorn( 이하 '비 마이 유니콘')'에 참여한 스타트업 기업들은 보유하고 있는 특허기술 등의 지식재산을 담보로 보다 쉽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코스콤, 기술보증기금, KEB하나은행은 지난 26일 코스콤 여의도 본사에서 업무협약식을 갖고 앞으로 ‘비 마이 유니콘’을 지식재산 금융서비스 플랫폼으로 영역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는 ‘비 마이 유니콘’ 플랫폼 활성화를 위해 ▲등록기업에 기술평가정보와 IT금융서비스 제공 ▲비상장기업들의 플랫폼 참여 유인을 위한 공동노력 ▲플랫폼 등록 비상장기업들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플랫폼에 참여한 벤처․스타트업들은 기보가 마련한 AI기반의 지식재산 패스트보증과 하나은행의 대출 서비스를 ‘비 마이 유니콘’에서 연계해 신속하면서도 낮은 비용으로 필요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기보는 ‘비 마이 유니콘’에 종합 지식재산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플랫폼에 등록 희망기업을 추천하고, 해당 기업들의 기술평가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지식재산 담보대출이 가능하도록 기술가치 평가를 지원한다.


KEB하나은행은 플랫폼 등록 기업에게 지식재산 담보대출을 지원하고 기술 평가보증 수요를 직접 발굴 및 추천해 스타트업 및 기술 중소기업의 혁신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스콤은 기보와 하나은행의 종합 지식재산 금융서비스가 스타트업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블록체인 기반의 ‘비 마이 유니콘’ 플랫폼을 운영한다. 비상장 주식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신뢰할 수 있는 거래 프로세스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3사는 ‘비 마이 유니콘’ 지식재산 대출 협약상품 출시를 고려하고 있다. 만약 성사된다면 블록체인 플랫폼에 AI기반 기술가치평가와 금융이 결합되면서 스타트업들은 보다 편리하고 낮은 비용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인다.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정지석 코스콤 사장, 한준성 하나은행 부행장, 이종배 기술보증기금 이사는 "‘비 마이 유니콘’의 블록체인 기술로 플랫폼내 기업 데이터의 관리와 유통에 대한 신뢰도를 확보하고, 참여 기관들의 역량을 결집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니콘 기업이 다수 탄생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