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롯데건설 “개발사업 특화, 화공플랜트 고도화해야”
하석주 대표 “내실성장 통한 미래시장 개척의 해”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2일 14시 4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롯데건설이 올해 최우선 목표로 수익성 제고 경영을 내세웠다. 국내 건설시장의 둔화를 계기로 양질의 수주를 늘려가겠다는 구상이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2일 신년사를 통해 “양질의 수주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별 사업수행의 위험을 사전에 제거하고 내실 성장을 추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하 대표가 제시한 ‘내실성장과 미래시장 개척 중심의 2020년 경영방침’ 중 하나다.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출처=롯데건설.


하 대표는 “2020년에 외부 환경변화에 흔들리지 않고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하기 위해 수익과 내실 강화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발생 가능한 외환·유동성 위기에 철저히 대비하고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한 경쟁력과 체질을 강화하는 한해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질 수주를 위해 임대사업과 개발사업의 특화 시장을 선점하고, 대규모 화공플랜트 프로젝트 수행 역량을 고도화해야 한다”며 “단순시공 형태를 벗어나 가치 사슬(Value Chain)의 전후방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해외 수주 사업 추진도 한 층 강화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하 대표는 “롯데건설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2년 전부터 본격 진출한 동남아 전략국가 시장의 수주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국가별, 공종별 주력시장과 신상품 개발을 위한 현지화를 전사 차원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글로벌 시장 확대와 안정적인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미래시장 개척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우리가 극복해야 하는 숙명”이라며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철저한 사업성 분석과 신뢰성 있는 현지 파트너사를 지속 발굴해 사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석주 대표는 “대외적으로 롯데건설이 ‘좋은 일 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며 “경영의 투명성을 한층 더 높여 투자자와 사회의 믿음에 부응하고 배려가 필요한 곳에는 먼저 다가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 대표는 안전과 4차 산업혁명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기본과 원칙의 경영체질을 강화할 것”이라며 “건설업의 기본인 안전을 최우선시하는 의식을 생활화하고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있어 한 치의 실수도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생명은 물론 회사 수익과도 직결된 문제”라며 “고객 신뢰의 기반이 되는 품질관리를 철저히 준수하고 친환경 경영활동과 상생협력 체계를 구축해 우리의 브랜드 파워를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 대표는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 발맞추기 위해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실현에 집중해야 한다”며 “롯데건설이 목표한 IoT, 3D, Smart-Home System 등 Smart 건설 환경을 확대하고, 이미 구축한 차세대 ERP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올해 예정된 대규모 화공플랜트 프로젝트에 최신 IT 시스템을 조기에 정착 운영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