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전기차 수출 2배 증가…6만3414대
세계 각국 환경 규제 속 수요 확대…하이브리드 포함 친환경차 선전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3일 17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기아차의 지난해 전기차 수출이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세계 각국의 환경 규제 속 수요 확대에 따른 영향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전기차 수출 물량이 전년(2만7798대) 대비 128.1% 증가한 6만3414대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양사의 전기차 수출은 지난 2016년 9255대에서 2017년 1만4799대, 2018년 2만7798대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전기차 수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전체적인 하이브리드,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출 대수도 확대됐다.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수출 대수는 전년(19만5684대) 대비 15.8% 늘어난 22만6581대를 기록했다. 친환경차의 수출은 2016년 7만6432대, 2017년 17만1892대, 2018년 19만5684대로 증가 추세다.


현대차는 ▲하이브리드(HEV) 아이오닉, 쏘나타, 코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아이오닉, 쏘나타 ▲전기차(EV) 아이오닉, 코나 ▲수소전기차(FCEV) 넥쏘 등을 수출하고 있다. 기아차는 ▲HEV 니로, K5 ▲PHEV 니로, K5 ▲EV 니로, 쏘울 등을 수출 중이다.


세계 각국의 환경 규제 강화는 친환경차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파리기후변화협약 비준 이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이 많은 운송부분의 규제가 대두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유럽의 경우 2021년까지 연간 개별 기업 평균 이산화탄소(CO₂) 배출량 규제를 기존 130g/km에서 95g/km로 약 27% 강화한다. CO₂가 1g 초과 시 대당 95유로의 패널티가 부과된다. 완성차 업체로선 지속 가능한 사업을 위해선 친환경차 판매를 확대할 수밖에 없다. 


현대·기아차의 서유럽지역에서의 차량 1대당 평균 CO₂ 배출량은 현대차는 123.3g/km, 기아차는 120.0g/km이다. 규제수준을 초과하고 있어 km당 CO₂ 배출량을 줄여야하는 상황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급에서도 친환경차가 최초로 출시되는 등 차종 확대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