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A'에 꽂힌 LG유플러스 하현회
CEO 2020 현장 찾아 5G 융합 위한 'AI-AR-AM' 기술 점검
이 기사는 2020년 01월 08일 15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CES2020 노스홀(North Hall)에 위치한 현대 모비스를 방문, 자율주행기반 도심공유형 모빌리티인 차량 엠비전S에 탑승해 시연을 지켜보고 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 중인 CES 2020을 찾아 5G 이동통신과 AI(인공지능), AR(증강현실), Autonomous mobility(자율이동, AM)간 융합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 나섰다. 


하 부회장은 7일(현지시간) LG전자 부스를 시작으로 삼성전자, 파나소닉, 구글 부스를 연이어 방문해 AI기반 통합 솔루션 기술현황과 미래 발전 방향에 대한 인사이트를 구했다. 


가장 먼저 방문한 LG전자 부스에서 AI기반의 안내와 서빙 로봇, 조리와 바리스타 로봇, 가상 의류 피팅 솔루션 등 공공장소에서의 맞춤형 AI 서비스에 관심을 보였다. AI을 기반으로 연동되는 홈 가전기기와 모빌리티 등 확장성에 대해 세심하게 살폈다.



하 부회장은 "AI기반의 가전기기, 모빌리티 등이 고객의 일상을 크게 바꾸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더 나아가 고객의 감성까지 케어할 수 있는 기술의 확보가 곧 경쟁력으로 직결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글 부스를 찾은 하 부회장은 구글 어시스턴트(음성비서)를 주축으로 가정과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끊김없이 연동되는 스마트홈 라이프를 체험했다. 


하 부회장은 클레어우 구글 아시아퍼시픽 어시스턴트 디스트리뷰션 총괄을 만나 "100만 이상의 홈 IoT 가입자를 보유한 LG유플러스의 경쟁력과 스마트홈 라이프를 구현하는 구글과의 협업은 고객에게 차별적인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너지가 클 것"라고 말했다. 


하 부회장은 이어 모빌아이(인텔)과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CES 2020의 메인 키워드인 '자율이동' 전시업체를 찾아 기술 및 서비스 현황, 플랫폼 등을 직접 체험했다.


부품 기업에서 자율주행 솔루션 제공기업으로 성장한 모빌아이 부스에서는 자율주행 솔루션 상품(ADAS) 개발 현황과 맵핑 기술 현황에 대해 살펴봤다. 또 현대자동차와 현대차 그룹내 모빌리티 핵심기업인 현대모비스 부스를 연이어 방문, 모빌리티 컨셉트카와 개인 비행체(PAV), 로보택시 등의 기기를 중심으로 자율이동과 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현황에 대해 살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