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대사항암제 신약 라이선스인 계약
엘마이토 테라퓨틱스로부터 'LMT503' 도입…2022년 임상신청 목표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우측 두번째)와 이휘성 엘마이토 테라퓨틱스 대표(좌측 두번째)가 9일 성남 판교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열린 대사항암제 신약후보 물질 관련 기술이전계약 조인식 서명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삼양바이오팜은 9일 성남 판교의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바이오벤처인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와 대사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관련 기술이전계약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양바이오팜은 'LMT503'으로 명명된 신약 후보물질과 기술을 엘마이토 테라퓨틱스로부터 도입해 이 물질과 기술의 개발 및 임상, 제조, 상용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가진다. LMT503는 2022년 IND(임상시험계획) 신청할 계획이다.  


삼양바이오팜은 계약금 외에도 임상, 허가, 판매 등 각 단계별 성공보수(마일스톤)와 시판 후에는 매출액의 일정 비율을 로열티(러닝 개런티)로 엘마이토 테라퓨틱스에 지급한다. 단 양사는 계약금을 비롯한 구체적 비용 지급 조건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LMT503은 암세포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면서 동시에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암을 치료할 것으로 기대되는 저분자 화합물이다. LMT503이 보유한 암세포 에너지 대사 조절 기전은 2019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을 통해 새로운 암 치료법으로 제시돼 국내외에서 많은 연구가 진행 중이다. 


엄태웅 삼양바이오팜 대표는 “삼양그룹은 '퍼스트인클래스' 신약(새로운 작용 기전을 가진 신약) 개발을 목표로 삼양바이오팜은 합성 신약, 미국 법인인 삼양바이오팜USA는 바이오 신약 개발에 주력하는 투 트랙 전략을 가동 중”이라며 “개발 속도와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외부와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실행 중”이라고 계약 의의를 설명했다.


이휘성 엘마이토 테라퓨틱스 대표는 “대사항암제 분야에서 삼양바이오팜으로의 기술 이전을 통해 항암치료제 개발 속도를 높이게 됐다”며 “앞으로 삼양바이오팜이 항암제 분야에서 혁신신약 개발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