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품은 HDC현산 4천억 증자..'주주시험대'
주주배정 후 일반공모…국민연금‧소액주주 참여여부가 중요
이 기사는 2020년 01월 10일 17시 3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이상균 기자]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 중인 HDC현대산업개발이 4000억원 규모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증자 성공 여부가 항공업이라는 신사업 진출에 대한 일반 투자자들의 속내를 엿볼 수 있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10일 오후 2시 본사 9층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개최해 4075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대철 사장(대표)과 권순호 전무(대표), 정경구 전무(경영관리본부장) 등 사내이사 3명과 사외이사 4명 등 총 7명이 참석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유상증자를 통해 보통주 2196만9110주를 발생할 예정이다. 유상증자 규모는 4075억원이다. 1주당 발행가는 1만8550원이다. 증자 방식은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다. 기존 주식 1주당 0.5주의 신주를 배정했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2월 3일이다.


우선 기존 주주들을 대상으로 3월5일부터 6일까지 청약을 받는다. 기존 주주의 청약 및 초과청약 결과 발생한 실권주에 대해서는 3월 10일과 11일 일반공모 청약을 실시한다. 대금 납입일은 3월13일이다. 신주 상장예정일은 3월 26일이다. 대표주관회사는 KB증권과 키움증권,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등이다. 유진투자증권은 인수사로 참여한다.



HDC현대산업개발이 당초 예상대로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기존 주주들의 참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의 최대주주는 지주사인 HDC㈜로 지분율은 32.99%다. 여기에 정몽규 회장 일가와 HDC아이콘트롤스(3.38%), 포니정장학재단(0.27%) 등 특수관계인의 지분을 더하면 지분율은 38.46%로 불어나게 된다. 


이들 중 공정거래법에 따라 HDC현대산업개발 지분을 매각해야 하는 HDC아이콘트롤스를 제외한 나머지 주주들은 모두 이번 유상증자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례로 HDC㈜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지난해 9월말 기준 1468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단기금융상품(674억원)까지 합치면 2100억원이 넘는다. HDC㈜에게 배정된 몫(1344억원)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다.


유상증자 흥행의 관건은 사실상 국민연금이 좌우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국민연금은 HDC현대산업개발의 지분 11.67%를 보유한 2대주주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국민연금의 결정을 지켜본 뒤 행동하는 기관투자가들이 상당히 많다”며 “주식시장의 큰 손인 국민연금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여기에 지분 44%를 보유한 소액주주들이 이번 유상증자에 얼마나 참여할지도 흥행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