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바이오, JEOL사 생화학 분석장비 독점공급
다양한 시약 활용 가능해 운영 효율성↑…신제품 연구에도 활용

[정재로 기자] JW홀딩스의 손자회사인 JW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진단분석장비 전문기업인 ‘제올(JEOL)’과 생화학 분석장비에 대한 독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JW바이오사이언스는 제올의 생화학 분석장비 전 모델을 국내에 독점 공급한다. 진단시약 R&D 기술력을 활용해 자체 시약 연구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진단 분석장비 전문기업인 제올은 ▲전자광학기기 ▲계측기기 ▲반도체 장비 등을 개발·판매하는 일본 생화학분야 시장점유율 1위 업체다.


이번에 도입하는 생화학 분석장비는 ▲JCA-BM6010 ▲JCA-BM6070 ▲JCA-BM8000 시리즈로 혈액, 소변 등 다양한 검체를 검사해 질병 유무 진단뿐 아니라 치료효과까지 파악할 수 있다. 상위 모델인 JCA-BM8000 시리즈의 경우 시간당 최대 9000개의 바이오마커 테스트가 가능하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독자적인 마이크로 볼륨 기술을 적용해 검사 정확성과 신뢰성을 높였고, 경쟁품 대비 유지보수가 간편해 경제적인 운용이 가능하다”며 “컴팩트형 디자인으로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사용자의 동선을 최소화시킨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존 제품들이 분석기 제조사의 전용시약만을 사용할 수 있었던 데 반해 다양한 시약 전문 제조사의 고품질 전용시약을 선택할 수 있어 최적의 검사 성능을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앞으로 생화학 진단시약 개발을 본격화 해 일본 등 외국산이 대부분을 차지하던 국내 진단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JW바이오사이언스는 진단시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회사다. 패혈증뿐만 아니라, 췌장암 등 진단분야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고부가가치 체외진단키트의 상용화를 추진 중이다. 이외 간편하고 빠른 진단이 가능한 현장진단검사(POCT) 키트 등을 개발하고 있다. 디지털 엑스레이·LED 무영등·미숙아보육기 등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제품들을 통해 필수 의료기기 국산화에 나서고 있다. 


함은경 JW바이오사이언스 대표(우), 사이토 신 제올 의료기기사업운영 총책임자(좌)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